'철새' '찰스' '박쥐'…탈당한 금태섭에 쏟아지는 친문 조롱

기사등록 2020/10/21 14:39:06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페북 글·당원 게시판에 조롱성 댓글 이어져
일부 지지자 "상식적인 용기에 박수" 격려도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금태섭 전 국회의원. 2020.06.29. bluesoda@newsis.com
[서울=뉴시스] 윤해리 기자 =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금태섭 전 의원을 향해 쏟아지는 강성 친문(親文) 지지자들의 비난이 매섭다. 

금 전 의원은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공수처 당론에 따르지 않았다는 이유로 징계처분을 받고 재심을 청구한 지 5개월이 지났다"며 "당 지도부가 바뀐 지도 두 달이 지났습니다. 그간 윤리위 회의도 여러 차례 열렸습니다. 하지만 민주당은 아무런 결정도 내리지 않고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는 차라리 제가 떠나는 것이 맞는다고 생각했다"며 탈당을 선언했다.

이날 금 전 의원의 페이스북 게시글 댓글에는 "철새끼리 뭉쳐라", "찰스(안철수)가 겹쳐 보인다. 새누리당으로 가라", "떠날 때는 말없이 가시라" 등 조롱하는 듯한 댓글이 줄을 이었다. 

이날 오후 2시 기준 금 전 의원의 해당 페이스북 게시글에는 1400여개의 댓글이 달렸다. "내부 총질이나 하던 박쥐 한 마리 날아가서 참 다행이다", "잘가라 다시 만나지 말자", "자기가 잘나서 금배지 단 줄 아나보다. 민주당 힘 때문에 된 거다", "그동안 헛짓거리 보는데 지겨웠다", "절이 싫으면 뒷말 말고 중이 조용히 떠나는 게 맞다" 등 원색적인 비판이 주를 이뤘다.

일부 지지자들은 "적절한 시기에 옳은 선택을 했다", "금 전 의원을 포용하기에 민주당의 그릇이 작다", "아닌 것을 아니라고 말할 수 있는 상식적이고 의식 있는 용기에 박수를 보낸다" 등 격려를 보내기도 했다.

한 지지자는 페이스북에 "민주당에 남아 다른 의견을 내주기 바랐는데 실망이 크다. 지금까지의 의견에 동의했지만 이번 탈당은 동의할 수 없다"며 "쓴소리는 당에 있을 때 하는 것이지 떠나며 하는 쓴소리는 선의가 있더라도 함께 먹던 우물에 침뱉기 밖에 되지 않는다"고 적었다.

강성 친문 지지 성향이 강한 민주당 당원게시판에서도 "앓던 이가 빠진 것처럼 시원하다", "애초에 성향 자체가 민주당이랑 맞지 않았다", "금태섭 같은 내부의 적들은 과감하게 쳐내달라" 등 성토글이 이어졌다.

일각에서는 당 내 소신파로 분류되는 조응천, 박용진, 김해영 의원을 겨냥해 함께 탈당하라는 지적이 제기되기도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bright@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