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김봉현 폭로 '공작수사' 역공…야당에 공수처 출범 압박

기사등록 2020/10/18 12:59:13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김봉현 '옥중문서' 보도 계기로 수세서 공세로 전환
"사실이면 검찰의 정치개입…공수처 수사대상 1호"

associate_pic4[수원=뉴시스] 김종택 기자 = 수원여객의 회삿돈 241억원을 빼돌린 혐의(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라임자산운용 환매중단 사태의 핵심 인물 김봉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위해 26일 오후 경기 수원남부경찰서 유치장에서 나오고 있다. 2020.04.26.semail3778@naver.com
[서울=뉴시스] 김형섭 기자 = 라임·옵티머스 사태의 여권 인사 연루 의혹으로 코너에 몰렸던 더불어민주당이 18일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옥중문서' 폭로를 계기로 반격에 나섰다.

김 전 회장이 현직 검사와 야당 정치인들에게 로비를 하고 검찰측에서 여당 유력정치인을 겨냥한 수사 협조를 요구하며 회유했다는 주장을 하자 이를 '공작수사' 의혹으로 규정하고 수세에서 공세로 전환한 것이다.

특히 민주당은 이번 의혹을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의 수사 대상 1호로 거론하며 야당에 공수처 출범 협조를 압박하기도 했다.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김봉현의 공작수사 폭로가 공수처 설치의 필요성을 부각시키고 있는 가운데 공수처 수사대상 1호로 김봉현 폭로사건이 돼야 한다는 주장이 있다"며 "일리 있는 주장이"이라고 밝혔다.

최 수석대변인은 "검찰총장과 전현직 고위 검사들, 사건 수사 검사, 국회의원과 유력 정치인 등 공수처 수사대상 대부분이 언급된 공작수사 의혹"이라며 "그런데 법무부 감찰이나 검찰 자체 조사에서도 명백히 밝혀지지 않거나 서로 다른 결과가 나올 수 있다는 우려가 벌써 나온다. 그래서 공수처 수사대상 1호가 돼야 한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라임자산운용(라임) 사태 핵심 인물로 알려진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 측이 16일 자필 형태의 옥중서신을 공개했다. 2020.10.16. photo@newsis.com
김 전 회장이 자필 문서를 통해 검사와 수사관, 정치인들에게 로비했다고 폭로한 만큼 의혹 당사자인 검찰이 아닌 공수처가 나서야 한다는 얘기다.

신영대 대변인도 이날 서면브리핑을 통해 "김 전 회장의 주장이 사실이라면 통제받지 않는 검찰이 진실을 왜곡하고 정쟁을 유발해 정치개입을 시도한 또 다른 사례가 될 것"이라며 "민주당은 공수처 설치를 통해 되풀이되는 권력기관의 권력 오남용을 막겠다"고 했다.

송영길 의원도 페이스북을 통해 "라임 사태의 장본인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자필 입장문대로 검찰이 강기정 전 수석을 잡기 위한 조작을 하고 검찰, 야당 정치인들에 대한 로비진술을 묵살했다면 심각한 범죄행위"라며 "대통령 말씀대로 철저한 수사가 이뤄져 진상이 규명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phites@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