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 아던 총리, 재집권 성공…49% 지지, 압도적 승리

기사등록 2020/10/17 20:36:51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120석 중 64석 확보…역사상 첫 단독정부
아던 "50년 역사 중 가장 큰 지지 받았다"

associate_pic4[오클랜드=AP/뉴시스] 저신다 아던(40) 뉴질랜드 총리가 17일(현지시간) 오클랜드에서 총선 승리 연설을 하고 있다. 이날 선거에서 집권 노동당은 49%의 지지를 얻으며 과반 의석을 확보하게 됐다. 2020.10.17.

[서울=뉴시스] 양소리 기자 = 저신다 아던(40) 뉴질랜드 총리가 재집권에 성공했다. AP통신은 17일 실시된 뉴질랜드 총선에서 집권 노동당이 압도적인 승리를 거뒀다고 보도했다.

총선 개표가 91% 이상 진행된 가운데 아던 총리가 이끄는 진보 성향의 노동당은 49%의 지지를 얻은 것으로 확인된다. 중도 우파 성향인 국민당이 27%, 액트 뉴질랜드당이 8%, 녹생당이 7.5%를 득표했다.

이에 따라 노동당은 전체 의석 120석 중 64석을 차지해 단독정부를 구성할 수 있게 됐다.

뉴질랜드 매체 뉴스허브(newshub)에 따르면 1996년 정당 득표율에 따라 의석을 분배하는 혼합비례대표제(MMP)가 도입된 이후 하나의 정당이 과반 의석을 확보해 단독정부를 구성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노동당이 지난 2017년 총선보다 18석을 더 차지하게 되며 야당의 입지는 크게 줄었다.

제1 야당인 국민당의 의석은 21석이 줄어든 35석에 그칠 전망이다. 그밖에 액트 뉴질랜드당이 10개, 녹색당이 10개, 마오리당이 1개의 의석을 차지하게 됐다.

아던 총리는 노동당의 승리를 확인한 후 오클랜드에서 "오늘 노동당은 지난 50년 역사 중 가장 큰 지지를 받았다"며 기쁨을 표했다.

그는 "이번 선거는 평범한 선거가 아니었다. 평범한 시기도 아니었다"며 "불확실성과 불안감으로 가득했다. 이제 우리는 (사회적 불안감을 해소할) 해독제가 되고자 한다"고 말했다.

아던 총리는 "오늘의 지지를 당연하게 여기지 않겠다. 모든 뉴질랜드 국민을 위한 행정부를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우리는 점점 더 양극화되는 세상에 살고 있다. 점점 더 많은 사람들이 상대방의 관점으로 보는 능력을 상실해간다"며 "그러나 오늘 선거는 그건 진짜 뉴질랜드가 아님을 보여주는 기회였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국민당의 주디스 콜린스(61) 대표는 패배를 시인하면서 "노동당이 상당한 결과물을 내놨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당 역시 보다 더 결속된 조직으로 다시 태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nd@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