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여정, 16일 부친상.."가족장으로 조용히 치를 것"

기사등록 2020/10/17 15:58:54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전신 기자 = 배우 조여정이 19일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영화 기생충 기자회견에서 소감을 밝히고 있다. 2020.02.19.  photo1006@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지은 기자 = 배우 조여정이 부친상을 당했다.

17일 조여정의 소속사 높은엔터테인먼트는 "조여정의 부친이 오랜 지병으로 지난 16일 밤 별세하셨다"고 밝혔다.

빈소는 용인시 쉴낙원 경기장례식장에 마련됐고, 조여정은 현재 가족들과 빈소를 지키고 있다.

소속사 측은 "코로나19로 시국이 어려운 만큼 유족의 뜻에 따라 장례는 가족장으로 조용히 치를 것이다"고 덧붙였다.

한편 조여정은 12월 방송 예정인 KBS 2TV 새 수목드라마 '바람피면 죽는다'로 복귀를 앞두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kje1321@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