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증시전망] 모멘텀 잃은 증시 "박스권 등락"

기사등록 2020/10/18 06:00:0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지난주 2.10% 하락, 2340선 턱걸이 마감
증권업계 "코스피 2320~2400선에서 움직일 것"

associate_pic5

[서울=뉴시스]신항섭 기자 = 코스피는 지난주에 이어 이번주에도 부정적인 주가 흐름이 전망되고 있다. 미국과 유럽 등에서 코로나19 재확산이 진행되면서 경기회복에 대한 불안감이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이로 인해 전문가들은 박스권 형태의 등락이 예상되며 미국에서 호재가 터지지 않는 한 상승 추세가 나오기 어렵다고 판단했다.

18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주 코스피는 전주(2391.96) 대비 50.43포인트(2.10%) 내린 2341.53에 마감했다.

한글날 연휴 기간 동안 미국 증시가 강세를 보인 덕에 주 초반 상승세를 보였으나 국내외 코로나19 확진자 소식에 주춤했고, 코로나19 치료제 및 백신에 대한 부정적 소식까지 이어지면서 조정을 받았다. 코로나19 백신이 늦어질 경우, 내년 경제성장률도 타격을 입을 수 있다는 관측이 커진 영향이다.

지난 한 주간 유가증권시장에서 개인투자자들은 9606원을 순매수했고, 외국인은 1265억원 순매수했다. 반면 괴관은 7872억언을 순매도했다.

변수가 된 것은 미국의 정치적 리스크다. 공화당과 민주당이 부양책 예산안을 놓고 갈등이 길어지면서 뉴욕증시의 하락이 나타났고,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대선 결과에 불복할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이 나오면서 글로벌 증시 전반에 영향을 끼쳤다. 여기에 국내 주식시장 상승을 주도해왔던 개인투자자들의 수급이 약화되면서 모멘텀을 잃었다는 분석이 나온다.

증권업계는 이번 주 코스피가 2320~2400선에서 움직일 것이라고 내다봤다. 경기 개선 요인에 대한 불확실성으로 실망감이 나올 가능성이 있으나 동시에 연말 배당을 노리는 기관들의 자금 유입 가능성도 있어 박스권 장세가 나올 수 있다는 것이다.

노동길 NH투자증권 연구원은 "금융투자는 지난해 10월부터 연말까지 배당향 자금 6조원을 가량을 코스피 순매수에 사용했던 이력이 있다"며 "올해 매도차익거래 활성화에 따라 속도 및 규모가 클 수도 있다"고 판단했다.

다만 미 대선까지는 크게 오르기 어려울 것이란 관측이 우세하다. 최근 진행된 미 대통령 TV토론에서 바이든 우세론에 힘이 실리고 있어 대선 때 까지 공화당과 민주당의 경기부양책 합의 가능성이 낮기 때문이다. 미국은 오는 11월3일 대통령 선거를 치룬다.

문남중 대신증권 연구원은 "현 시점에서 증시 상승의 트리거
는 5차 경기부양책 합의와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평균물가목표제 구체적 방안 제시"라며 "미국 대선과 FOMC 일정을 감안할 때, 이르면 10월말, 늦으면 미국 대선 이후인 11월 중순경에나 최소 한가지 트리거가 시장이 원하는 결과로 도출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 이전까지 모멘텀 부재는 필수불가결하다"고 덧붙였다.

이에 전문가들은 실적이 좋을 것으로 예상되는 반도체, 자동차 등의 기존 주도주에 투자할 것을 권했다. 또 해당 업종들은 미국향 수출이 높아 미국 대선 이후 경기 회복시 실적 증가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

한대훈 SK증권 연구원은 "결국 기존 주도주가 실적도 좋은데 반도체, 자동차, IT 가전, 디스플레이 업종의 실적개선이 기대된다"며 "추가부양책 논의 기대감의 소멸, 여전한 미국 대선 불확실성 속에서 실적개선 기대감이 높은 업종이 대안이 될 수 있다"고 전했다.

노동길 연구원 역시 "미국 대선 이후 경기 회복 기대감 부상 국면에서 미국향 수출주에 우선적으로 관심을 가질 필요가 있다"며 "반도체, 핸드셋, 자동차 등 시가총액 상위 대형주 조정 시 저가매수 전략이 유효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 경제지표 발표 일정

▲10월19일(월) = 미국 NAHB 주택시장지수, 중국 3분기 경제성장률·9월 소매판매·9월 광공업생산

▲10월20일(화) = 미국 9월 주택착공건수

▲10월21일(수) = 한국 10월 수출입지수

▲10월22일(목) = 미국 10월 컨퍼런스보드 경기선행지수·주간 실업수당 청구건수·10월 소비자기대지수

▲10월23일(금) = 미국 10월 마킷 제조업/서비스업 구매관리자지수(PMI)


◎공감언론 뉴시스 hangseob@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