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맞아 모인 할아버지·손자, 아궁이 화재로 부상

기사등록 2020/09/30 16:41:4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associate_pic4ⓒ나주소방

[나주=뉴시스] 변재훈 기자 = 추석을 맞이해 한자리에 모인 일가족 2명이 아궁이에서 음식 조리 과정에서 난 불로 부상을 입었다.

 전남 나주소방서에 따르면, 30일 오전 10시38분께 나주시 봉황면 A(64)씨의 주택 헛간에서 불이 나 출동한 소방당국에 의해 20분 만에 꺼졌다.

이 불로 A씨와 A씨의 손자(18)가 연기를 흡입하거나 비교적 가벼운 화상을 입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불은 소방서 추산 12만원 상당의 재산 피해만 남길 정도로 크지 않았다고 소방당국은 설명했다.
 
A씨는 추석에 맞춰 귀성한 자녀·손주를 위해 음식을 준비하던 중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소방당국은 아궁이에 피워놓은 불씨가 인근 목재 더미로 옮겨붙어 난 불이 아닌가 보고 화재 원인과 경위를 조사 중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wisdom21@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