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님은 영창' 현수막 김소연 "명절 덕담"…與 "금도 지켜야"(종합)

기사등록 2020/09/28 15:13:34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한가위 달님 보며 노래하는 따듯한 명절 덕담"
"피해망상 반지성주의자들이 지맘대로 해석"
與 "비판엔 비판자 인격 담겨…정치품격 떨어져"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 김소연 국민의힘 대전광역시당 유성구을 당협위원장이 추석을 맞아 지역구에 내건 현수막. '달님은 영창으로'라는 문구가 적혀있어 문 대통령의 지지자들로부터 '국가 원수 모독'이라는 비판을 받고 있다. 페이스북 캡처.
[서울=뉴시스] 박미영 한주홍 기자 = '달님은 영창으로'라는 현수막을 걸어 논란을 부른 김소연 국민의힘 대전광역시당 유성구을 당협위원장은 28일 "역시 대깨문들, 무슨 국가 원수 모독"이냐며 반발했다.

김 당협위원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같이 적고 "오바들 한다. 당신들은 감히 국가원수를 두고 노래랑 엮어 불온한 생각을 한 그 죄를 어떻게들 감당하려고?"라고 했다.

이어 "한가위 달님을 바라보며 저절로 노래가 나오는 마음만은 따뜻한 명절을 보내라는 덕담을 한 건데, 상상력들도 풍부하셔라"라고 비아냥댔다.

그러면서 "이유 여하를 불문하고 흥분하신 대깨문들에게 두 번 사과하면 저도 '계몽군주' 되는 거냐"라며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김정은 계몽군주' 발언을 빗대 비꼬기도 했다.

또 "저는 사과할 마음이 없다. 피해망상에 젖어 상상력 뇌피셜에 절은 반지성주의자들이 지맘대로 해석해 오히려 고소할까 생각 중"이라고 했다.

앞서 김 당협위원장은 지난 2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처음하는 명절인사라 지역구 전체를 돌면서 현수막을 직접 달았다"는 글을 올리면서 현수막 사진을 게시했다. 현수막에는 '한가위, 마음만은 따듯하게' '달님은~ 영창으로~'라는 문구가 담겼다.

'달님은 영창으로'라는 문구는 모차르트의 자장가 가사 일부로 '영창(映窓)'은 창문을 의미한다. 그러나 '달님'이 문 대통령의 애칭인 데다, '영창'이 군 부대 감옥을 뜻하는 '영창(營倉)'의 동음이의어여서 '문재인 대통령을 감옥으로 보내라'라는 뜻으로 해석돼 문 대통령 지지자들의 반발을 샀다.

항의글이 쏟아지자 김 당협위원장은 몇시간 후 다시 페이스북에 "대깨문 여러분, 여성 청년 약자인 저에게 좌표 찍고 악성 댓글로 괴롭히시면 페미니스트 대통령님 속상해합니다"라며 "대통령님 대노하게 만드는 일은 하지 않을거죠? 자꾸 그러시면 대통령께서 공권력 동원하고 용서하지 않을 수 있다"고 적었다.

더불어민주당은 "비판에는 비판자의 인격이 담겨 있다"며 "부처의 눈에는 부처만, 돼지의 눈에는 돼지만 보인다는 속담이 있다"고 꼬집었다.

박진영 상근부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잔망스런 비유와 조롱이 스스로의 품격을 떨어뜨리고, 국민들의 정치혐오를 부채질하고 있다"며 "귀당에 지지율에도 오히려 나쁜 영향을 미칠 거다. 정치 그렇게 하는 거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박 상근부대변인은 "대통령은 여당 소속에 앞서서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국가 원수"라며 "국격을 떨어뜨리고 국민을 불편하게 만드는 금도를 벗어난 언행을 하신 거다"라고 지적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ypark@newsis.com, hong@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