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어준 "北이 월북자 화장…일종의 방역" 발언 논란

기사등록 2020/09/25 17:24:12 최종수정 2020/09/25 17:36:46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 TBS FM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DJ 김어준 (사진=TBS 제공) 2020.07.09.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현주 기자 = 방송인 김어준이 북한군 총격에 의해 사망 후 불태워진 것으로 알려진 우리나라 공무원에 대해 '월북자'라고 못박아 논란이 되고 있다. 또 이번 사건은 일종의 '코로나19 방역'이라고 주장해 파문이 일고 있다. 

김어준은 25일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 이 정도는 알아야 할 아침 뉴스' 코너에서 피격 공무원 이모씨에 대한 소식을 다뤘다.

그는 "북한군이 방화복 차림에 방독면을 쓴 채 (이씨를) 확인한 것으로 전해지는데 그 자체는 일종의 방역"이라고 말했다.

김어준은 "(이씨는) 평상시라면 월북자로 대우받았을 사람인데 코로나19 때문에 바이러스 취급을 받았다"며 "지금까지 한 번도 들어본 적 없는 해상 총살 후 화장을 해버린 것 아니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북한이 경제, 군사, 외교뿐 아니라 방역과 의학 측면에서 극도의 스트레스 속에 있는 것 같다"며 "환영했을 월북자 한 명도 거둬줄 여유가 없을 정도"라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lovelypsyche@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