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軍, 北 입장 변명에만 급급…文, 대국민 사과하라"

기사등록 2020/09/25 08:51:32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고인·유족 명예 훼손 심히 유감"

associate_pic4[제주=뉴시스] 14일 오전 제주도 주간정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는 원희룡 지사.(제주도 제공)
[서울=뉴시스] 박미영 기자 = 원희룡 제주지사는 25일 어업지도선 공무원 피살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를 요구했다.

원 지사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소속 시도지사 간담회에 참석해 "국민은 국가와 대통령, 그리고 군이 대체 왜 존재하는지 처절한 마음으로 묻고 있다"며 "국민의 처참한 죽음을 바라만 보고 북한의 입장을 변명해 줄 것에만 관심이 있다면 대체 어느 나라 대통령과 군인가"라고 꼬집었다.

이어 "이번에는 단호하게 대응해야 한다. 북한의 공개사과는 물론 책임자 처벌, 다시는 감히 대민 국민 생명 안전 위협하는 도발 안하겠다는 약속을 받아내야만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과 군은 이번 사태에 대해 국민에게 사과하고, 또 한번 이런 도발 있다면 강력하게 응징하겠다고 천명해야 한다"고 했다.

원 지사는 또 "무엇보다 고인이 된 피해자와 유족들의 명예를 훼손하면서 북 변명에 급급한 언행이 이어지는 것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고인과 유족 명예가 훼손되지 않게 각별히 유념해 줄 것을 정부에 촉구한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mypark@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