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日스가 24일 전화 회담 조정중" FNN

기사등록 2020/09/23 14:37:46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스가, 전화회담서 취임 인사하고 납북 문제 협력 요구할듯"
"강제징용 문제 등 깊은 논의는 없을 듯"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추상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제75차유엔 총회 기조연설을 영상으로 전하고 있다.(사진=청와대 제공) 2020.09.23.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예진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신임 일본 총리와 오는 24일 첫 전화 회담을 하는 방향으로 조정하고 있다고 일본 후지뉴스네트워크(FNN)가 23일 보도했다.

FNN에 따르면 24일 오전 한일 양국 정상이 전화 회담을 실시하는 방향으로 조율되고 있다.

한일 정상이 공식적으로 의견을 교환하는 것은 지난해 12월 중국에서 열린 한중일 정상회의 이후 처음이다.

이번 회담에서 스가 총리는 취임 인사를 하고, 북한의 일본인 납치 문제 해결을 위해 협력을 요구할 것이라고 FNN은 설명했다.

일본 정부 관계자에 따르면 이번 회담에서 양측은 강제징용 문제, 일본의 수출규제 문제 등에 대한 깊은 논의는 하지 않을 전망이다.
associate_pic4[도쿄=AP/뉴시스]지난 16일 스가 요시히데 신임 일본 총리가 도쿄 총리 관저에서 취임 기자회견을 가지고 있다. 2020.09.17.
스가 총리는 23일 오후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와 잇따라 전화 회담을 할 예정이다. 25일에는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의 전화 회담도 예정돼 있다.

앞서 지난 16일 문 대통령은 스가 총리에게 취임 축하 서신을 보내 "기본적 가치와 전략적 이익을 고려할 뿐 아니라 지리적·문화적으로 가장 가까운 친구인 일본 정부와 언제든지 마주해 대화하고 소통할 준비가 돼 있으며, 일본 측의 적극적인 호응을 기대한다"는 뜻을 전달했다.

이에 스가 총리는 지난 19일자로 답신 서한을 보내 축하 서신에 대해 감사를 표했다.  청와대는 "스가 총리가 양국이 중요한 이웃 나라임을 강조했으며 어려운 문제를 극복해 미래지향적 양국 관계를 구축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aci27@newsis.com

관련뉴스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