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과천청사, 정부-시민요구 수용 가능한 대안 찾아보자"

기사등록 2020/09/16 18:08:37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이 지사, 과천시장 천막집무실 찾아 청사활용방안 논의

associate_pic4[과천=뉴시스] 박석희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김종천 과천시장 방문 현장.

[과천=뉴시스] 박석희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6일 정부의 정부과천청사 일대 주택공급 계획과 관련해 반대 입장을 표명하고 있는 과천시민과 정부가 다 수용할 수 있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16일 과천시에 따르면 이 지사는 이날 오전 정부과천청사 앞 잔디마당에 임시로 설치된 김종천 시장의 천막집무실을 찾았다. 이 지사는 이 자리에서 정부의 ‘정부과천청사 일대 주택공급 계획’과 관련해 김 시장의 의견을 청취했다.

김 시장은 “최근 정부가 수도권 주택공급 방안의 후속 조치로 사전 청약 계획 등을 발표한 것과 관련해, 시민들은 지역 여론이나 지역 여건에 대한 재고 없이 강행되는 것이 아닌가 하고 불안해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시민들이 납득할 수 있는 방안이 수립될 수 있도록 경기도에서도 함께 노력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대해 이 지사는 "시민들의 반대 입장에 대해 관심을 갖고, 정부와 양자가 요구를 다 수용할 수 있는 방안을 검토 하겠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이 지사는 “정부의 주택공급 정책 추진 입장도 이해해야 하니 가능한 대안을 찾아보자”며 “충분한 시간을 두고 과천시와 정부 모두가 원하는 결과를 얻는 것이 최선이다”고 했다.

 아울러 이 지사는 “정부과천청사 일대 주택공급 문제는 단시일내에 해결될 수 있는 사안이 아니다"며 "시청 내 집무실로 복귀해 다른 시정 업무 현안 처리와 함께 정부과천청사 일대 주택공급 문제 대응해 주시라”고 의견을 피력했다.

이 지사의 이번 방문은 김 시장이 지난달 27일 경기도청에서 이 지사와 만나 정부의 ‘정부과천청사 일대의 주택공급 계획’에 대한 우려를 표명하고, 관심과 대안 마련에 경기도가 함께 노력해달라는 요청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한편 김종천 시장은 지난달 4일 정부의 ‘정부과천청사 일대 4000호 주택공급 계획’ 발표와 관련하여 즉각 반대 입장을 표명하고, 같은달 11일부터 정부과천청사 앞 잔디마당에 천막 집무실을 설치하고, 그곳에서 업무를 수행해오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phe@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