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원식 "민원 전화 여성 목소리"…秋 아들 측 "악의적 주장"(종합)

기사등록 2020/09/16 15:58:15 최종수정 2020/09/16 18:09:26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목소리는 여자인데 이름은 秋 남편으로 기재"
秋 아들 측 "면책특권 이용한 비겁한 정치공세"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 최동준 기자 = 신원식 국민의힘 의원이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서욱 국방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질의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0.09.16.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성진 윤해리 기자 = 신원식 국민의힘 의원이 16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군 병가 특혜 의혹 중 2017년 국방부 민원실 전화와 관련, "어떤 여자분이 추 장관 아들 서모씨 휴가 연장에 관련돼서 문의든 부탁이든 하는 전화가 왔다"고 밝혔다.

신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국방위원회 서욱 국방부 장관 인사청문회에서 "어제 검찰이 군을 압수수색해서 녹취파일을 가져갔다고 하는데, 그와 관련해 제가 중요한 제보를 받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전화 받은 사람이) 신상을 기록해야하니까 이름을 얘기했다고 한다. 사실을 확인해보니까 목소리는 여자 분이었는데, 추 장관의 남편 분으로 기재가 돼 있다는 제보가 들어왔다"며 "물론 검찰에서 조사하겠지만, 장관 후보자께서 (녹취 파일을) 안 들으셨다니까 이런 내용을 잘 확인해달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번 기회에 (의혹들이) 명명백백하게 밝혀질 수 있도록 국방부는 최대한 있는 사실 그대로 검찰에 제출하고 당당하게 하시길 바란다"며 "전화나 카카오톡만으로 휴가 요건이 될 수 없다. 이번 기회에 전반적으로 다시 병가나 휴가 규정을 정리해달라"고 당부했다.

서 후보자는 "행정의 미흡한 부분들을 포함해 이번에 수사가 끝나고 나면 손봐야될 곳이 있는데, 군의 전반적인 상황은 아닌 것 같고 일부 부대에 있는 일들"이라면서 "전체적으로 살펴보겠다"고 말했다.

이에 추 장관 아들 변호인은 이날 오후 입장문을 내고 "마치 추미애 장관이 직접 전화한 것 아니냐는 의혹을 부추기는 악의적 주장이 아닐 수 없다"며 "신 의원의 발언은 국회의원 면책특권을 이용한 비겁한 정치공세"라고 반박했다.

변호인은 "신 의원은 지난 번에도 자신의 3사단 참모장 출신인 전 한국군지원단장을 내세워 서모씨의 자대배치 청탁이 있었던 것처럼 국민과 언론을 속이려다 거짓임이 드러난  바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자숙을 해도 모자랄 분이 또다시 익명의 제보자를 내세워 또 다른 의혹을 부풀리는 것은 응당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추 장관은 지난 14일 국회 대정부질문에 참석해 '국방부 민원실에 전화하셨냐'는 야당 의원 질의에 "저는 전화를 하지 않았다"고 답한 바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ksj87@newsis.com, bright@newsis.com

관련뉴스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