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만금, 2조 규모 사업 유치…"대기업 투자 본격화"

기사등록 2020/09/16 14:00:0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산업투자형 발전사업 우선협상, SK컨소 선정
새만금청 "SK컨소와 유니콘기업 육성 협력"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창업 클러스터 조감도(사진=국토부 제공)
[서울=뉴시스] 이인준 기자 = 새만금 간척지가 약 2조원 규모의 대형 투자 사업을 유치하는 데 처음으로 성공했다.

새만금개발청은 16일 창업클러스터 구축과 데이터센터를 유치하기 위한 '산업투자형 발전사업' 사업자 공모에서 SK컨소시엄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다고 16일 밝혔다.

SK컨소시엄은 이번 공모에서 약 2조원 규모의 직접투자 및 투자유치 계획을 새만금개발청에 제안했다.

SK컨소시엄은 산단2공구에 총 3만3000㎡(약1만평)의 부지에 복합도성관과 융합형 생산공간, 지원공간 등 창업 클러스터를 조성하고 입주기업에 맞춤형 지원을 추진해 사업기간(20년)에 누적 300여 개 기업을 유치·육성하겠다고 밝혔다.

새만금청에 따르면 이에 따른 누적 고용창출 효과는 2만여 명에 달할 전망이며, 20년간 약 8조원 이상의 경제 파급효과가 예상된다.

또 산단 5공구에는 세계 최고 수준의 대규모 데이터센터를 2029년까지 2단계에 걸쳐 구축해 아시아 데이터센터 허브로 만들겠다는 구상을 제시했다.

특히 새만금에 첨단기업 유치의 장애요소로 지적되어왔던 ICT 인프라 부족문제의 개선을 위해 해저케이블 및 광통신망 구축도 추진될 예정이다.

새만만개발청은 SK컨소시엄이 사업자로 지정될 경우 현대중공업, GM대우 철수로 침체된 지역경제에 큰 활력소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새만금개발청과 SK 컨소시엄은 첨단 분야의 벤처를 발굴·육성해 지역 내 전략산업을 화학, 자동차에서 인공지능, 사물인터넷(IoT) 등 첨단 산업으로 재편하는 한편, 10년 후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유니콘기업(기업가치 1조원 이상 기업)을 1개 이상 탄생시키겠다는 목표를 향해 협력해 나갈 계획이다.

양충모 새만금개발청장은 "이번 SK컨소시엄 투자 유치는 그동안 침체된 지역분위기를 일거에 반전시키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본격적인 대기업 투자가 이어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이번 사업의 성과를 바탕으로 새만금의 재생에너지를 지렛대로 해양 레저파크 및 복합 산업단지 조성 등 혁신적인 전략을 펼쳐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산업투자형 발전사업' 새만금개발청이 첨단 벤처기업 육성을 위한 창업 클러스터와 글로벌 정보통신(IT) 기업을 겨냥한 데이터센터 등 총 6000억원 이상의 투자사업에 대해 수상태양광 발전사업권 200㎿를 투자혜택(인센티브)으로 부여하는 사업모델이다.

새만금의 광활한 부지와 일조여건 등을 전략적으로 활용하여 태양광 발전사업을 마중물로 첨단산업 기업을 유치하고 새만금 개발을 촉진하겠다는 것이 이 사업의 목표다.


◎공감언론 뉴시스 ijoinon@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