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선, 이번엔 최민희 전 의원 겨냥.."범죄자, 내 성생활에 관심꺼라"

기사등록 2020/08/15 14:53:09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전진환 기자 = 과거 불륜관계 의혹으로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법정 공방을 벌이고 있는 배우 김부선이 소송대리인 강용석 변호사와 28일 오전 서울 송파구 서울동부지방법원에서 명예훼손에 따른 손해배상 3억원을 청구하는 소장을 제출하기에 앞서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18.09.28. amin2@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지은 기자 = 소설가 공지영씨와 공방을 벌였던 배우 김부선이 이번엔 최민희 전 국회의원을 저격했다.

김부선은 지난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분 범죄자 아닌가"라면서 최 전 의원을 겨냥했다.

앞서 김부선은 공지영 작가의 세 번째 남편과 불륜 관계였다는 의혹에 대해 "30년간 비구니처럼 살았다"고 해명했고, 이를 두고 최 전 의원은 "2018년 거짓말, 스스로 인증? 그 거짓말에 나라가 그토록 시끄러웠단 건가. 허탈하다"고 지적했다.

김부선은 "방송국에서 왜 이런 여자를 자꾸 부르냐"면서 "선거법인가 뭔가로 의원 잘렸나? 사실이면 출연금지가 마땅하다"고 말했다.

최민희 전 의원은 20대 총선을 앞두고 허위사실 유포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져 2018년 7월 대법원에서 피선거권 박탈에 해당하는 벌금 150만원을 확정받았다.

김부선은 "인물이 있어 패션감각이 있어 지식이 있어 유머감각이 있어 성인지 감수성이 있어. 내 주위 사람들 이 여자 때문에 정치인들 혐오스럽다던데"라며 비판 수위를 높였다.

그러면서 "최민희씨, 이재명 김부선 성생활 관심 꺼주시고 본인 성생활이나 힘써주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김부선은 앞서 공지영 작가와 '전 남편 음란 사진 협박 의혹'을 놓고 공방을 벌였다. 공지영은 SNS 활동 중단을 선언했고, 김부선은 "많이 늦었지만 용서를 바란다"며 공씨에게 사과했다. 또 공씨에 대한 인신공격을 멈춰달라고 호소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je1321@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