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서울·경기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로 상향 검토"(종합)

기사등록 2020/08/14 14:16:12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중대본, 주말 및 내주 초 확진자 발생 추이 보고 결정
"수도권 중심으로 확진자 급증…지역사회 전파 우려"
"연휴기간 코로나19 확산 차단 중대 고비…비상 각오"
정부 "광복절 집회 강행 단체는 법에 따라 엄중 대응"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전신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14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문화체육관광부 제공) 2020.08.14.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태규 홍지은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는 1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해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는 서울시와 경기도에서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로 상향조정하는 방안에 준하는 방역 대응조치를 신속하게 검토해달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주재한 '수도권 집단감염 대응 긴급관계장관회의' 모두 발언에서 "4개월여 만에 처음으로 일일 국내 확진자 수가 어제 최고치를 기록했다. 특히 인구가 밀집한 수도권을 중심으로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어서 지역사회로의 전파 우려가 대단히 높은 상황이라고 판단된다"며 이렇게 지시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은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 여부와 관련해 주말 및 내주 초까지의 확진자 발생 추이를 보고 결정할 예정이다.

또 2단계 격상 전이라도 서울·경기 차원에서는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에 준하는 조치’로, 교회와 다중이용시설에 대해 자체적으로 선제적 방역 강화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국무조정실은 전했다.

정 총리는 "오늘 오후에는 의사협회에서, 또 광복절인 내일에는 일부 단체에서 대규모 집회를 강행하려 하고 있다"며 "서울시와 경찰청에서는 이들의 집회를 금지하고 이에 위반하는 불법 행위에 대해서는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하게 대응해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최근 학생들 사이에서 감염이 잇따르고 있어서 학교 내 확산이 우려되고 있다"며 "교육부 등 관계부처에서는 학생들의 생활에 있어 방역관리를 보다 강화해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이번 연휴기간이 코로나19 확산 차단의 중대한 고비다. 방역당국과 관계부처에서는 수도권 방역관리에 비상한 각오로 임해주시기 바란다"며 "국민들께서도 좀 더 높은 경각심을 가지고 생활 속에서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주실 것을 요청드린다"고 당부했다.

이날 회의에는 유은혜 교육부장관, 진영 행안부장관, 박능후 복지부장관, 박양우 문체부장관,구윤철 국무조정실장,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 이재명 경기도지사 등이 참석했다.

정부는 학생들에 대한 방역 강화를 위해 PC방을 고위험시설로 지정하는 것을 검토하기로 했다.

또 서울시 내 광복절 집회에 대해서는 서울시와 경찰청이 법과 원칙에 따라 엄중대응할 방침이다. 정부는 "집회를 강행하려는 단체에서는 집회를 자제해주실 것을 다시 한번 당부드린다"고 거듭 요청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yustar@newsis.com, rediu@newsis.com

관련뉴스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