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내 비 피해 잇따라...경주 5곳, 김천 4곳 도로통제

기사등록 2020/08/09 09:12:41 최종수정 2020/08/09 11:46:26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associate_pic4[안동=뉴시스] 7일 오후 11시 강수현황 레이더 영상. (사진=경북도 제공) 2020.08.09
[안동=뉴시스] 류상현 기자 = 경북도가 비상근무에 들어간 지난 2일부터 9일 오전까지 경북도내에서 많은 비 피해가 났다.

경북도에 따르면 지난 7일부터 9일 오전 6시까지 도내에는 평균 123.7㎜의 비가 왔다.

성주(245.6㎜), 김천(245.4㎜), 고령(242.2㎜)에 특히 많은 비가 내렸다.

김천에서는 6곳의 도로가 침수돼 9일 오전 6시 현재 신음동 직지사교 하부도로, 김천교 하부도로, 교동교 하부도로, 용두동 한신아파트 앞 삼거리가 전면통제되고 있다.

구미시 신평동 덕산교, 경산시 하양읍 대조리 대부잠수교, 경주시 서악동 서천교 밑 주차장, 강동면 국도28호선 지하차도, 황성동 유림 지하차도, 금장교 지하도, 선도동 경주여중 뒤편 지하도가 침수로 모두 통제되고 있다.

또 고령군 성산면 박곡리 박곡2교, 개진면 옥산교, 개포리 나루터식당 옆, 열뫼삼거리, 우곡면 포리교 하부, 예곡리 진입도로, 개진면 부동삼거리가 통제되고 있다.

군위군 군위읍 대흥리 도로 사면도 유실돼 통제 중이다.

영주시 안정면, 성주군 수륜면, 김천시 황금동 백옥동 모암동 농소면, 고령군 성산면, 성주군 선남면, 군위군 산성면 등에서 모두 27가구 47명이 주택파손, 산사태 위험 등으로 피신했다.

공공시설로는 안동시 녹전면 원천리 소교량, 문경시 불정동 비법정도로 사면, 봉화군 소천면 노루재 터널 입구, 봉화군 석포면 소재지 입구, 성주군 수륜면 신정리 국도, 성주군 용암면 덕평리 사면, 수륜면 봉양리 도로 유실 등이 유실돼  응급복구된 상태다.

또 군위군 군위읍 대흥리도로 사면이 유실돼 응급복구가 진행중이다.

하천피해도 잇따라 영주시 이산면 신암3리 하천 석축 40m가 유실돼 지난 2일 응급복구가 됐고 봉화군 봉성면 봉양리 토일천 제방 155m도 유실돼 10일쯤 응급복구가 완료될 예정이다.

성주군 용암면 대봉리 신천 제방도 50m가 무너져 8일 응급복구됐고 성주군 초전면 대장리 자양천 석축 80m도 유실돼 8일 응급복구됐다.

상주시 낙동면 신오리 음오지의 제방도 20㎡ 정도가 유실돼 8일 응급복구됐다.

소규모 산사태도 잇따라 74곳 10.5ha 정도의 피해가 났으나 모두 응급복구됐다.

임도 5곳도 0.71km 정도 피해가 났으나 응급복구가 완료됐다.

사유시설로는 칠곡군 지천면 금호리의 옹벽이 무너져 S산업 공장에 피해가 났고(8일 응급복구 완료), 성주군 선남면과 고령군 성산면 득성리 등에는 주택이 침수돼 응급복구 중이다.

농작물은 148ha(잠정집계)가 매몰됐다.

봉화군 명호면 태양광 작업장 사면 유실로 농경지 1ha가 매몰됐고 봉화군 71.7ha, 고령군 45.6ha, 칠곡군 20ha, 안동시 4ha, 영주시 1.9ha, 군위군 1.5ha, 상주시 1.1ha 등의 벼논과 밭, 과수원, 채소밭 등이 매몰됐다.

경북도는 자세한 피해 상황을 집계 중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spring@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