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사설 납골당 침수…안장 유해도 피해

기사등록 2020/08/08 22:14:16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1800여구 규모 지하 추모관 침수…유족 항의

associate_pic4[광주=뉴시스] 변재훈 기자 = 8일 오후 7시50분께 광주 북구의 한 사설 납골당 내 지하1층 유해 안장·보관시설이 물에 잠겼다. (사진=독자 제공) 2020.08.08. photo@newsis.com

[광주=뉴시스] 변재훈 기자 = 이틀째 기록적 폭우가 쏟아지고 있는 광주에서 한 사설 납골당이 빗물에 잠겼다.

8일 광주 북구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7시50분께 북구의 한 납골당 내 지하1층 시설이 침수됐다는 민원 신고가 접수됐다.

물이 들어찬 지하 1층은 유해를 안장·보관하는 추모관이며, 규모는 1800여구의 유골함까지 수용할 수 있다.

이 가운데 안장된 유해 일부도 침수 피해를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납골당 업체 측으로부터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은 배수 등 복구 작업을 지원하고 있다.

일부 유가족들은 '업체가 침수 피해를 제대로 알리지 않았다'며 분통을 터뜨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업체 측은 '전력이 차단되면서 연락이 늦어졌다. 빠른 복구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사과 취지의 문자메시지를 발송했다.

한편, 광주 북구 지역은 전날부터 이날 오후 8시까지 484.8㎜의 많은 비가 내렸다.


◎공감언론 뉴시스 wisdom21@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