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 '몰카', 위험 지도 보니…이 노선이 불안하다

기사등록 2020/08/08 08:00:0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6월 기준 불법촬영 위험도…5단계 위험 분류
14개 변수 적용 분석…서울 9호선 고위험 5곳
고위험 서울 5호선·공항철도 4곳…2·6호선 3곳
위험 수준 수도권 전 노선 분포…2호선이 최다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서울 지하철 9호선에 대한 지난 6월 기준 생활안전지도 지하철 불법촬영 위험도. 2020.08.07 (사진 = 생활안전지도 갈무리)
[서울=뉴시스] 심동준 기자 = 경찰이 개발한 수도권 지하철 위험도 분석에서 지난 6월 불법촬영 '고위험' 역이 가장 많은 노선은 서울 9호선으로 나타났다. 전반적으로 불법촬영 위험도가 높았던 곳은 상대적으로 서울 도심과 유동 인구가 많은 역으로 나타났다.

8일 생활안전지도 '지하철 불법촬영 위험도'에 따르면 6월 기준 수도권 지하철 가운데 최고 수준인 '고위험'이 가장 많이 나타난 노선은 서울 9호선이었다.

'지하철 불법촬영 위험도'는 경찰청과 KT가 공동 개발한 것으로 지난 7일 생활안전지도에 적용됐다. 수도권 지하철 노선, 역, 출구별로 위험 등급을 양호, 주의, 의심, 위험, 고위험 등 5단계로 분류한다.

이는 지하철에서 발생한 카메라 등 이용 촬영 범죄 건수, 해당 지하철의 유동인구와 환승역 속성, 배후지 등 14개 변수를 적용해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를 토대로 제안됐다.

먼저 서울 9호선 가운데 고위험 수준에 해당하는 역은 모두 5곳으로 고속터미널역, 노량진역, 여의도역, 당산역, 김포공항역이 해당했다. 

고위험 역이 두 번째로 많은 노선은 4곳으로 나타난 서울 5호선과 공항철도였다. 서울 5호선은 충정로역·공덕역·여의도역·김포공항역, 공항철도는 서울역·공덕역·디지털미디어시티역·김포공항역이 고위험 수준이었다.

서울 2호선과 6호선, 경의중앙선은 각각 고위험 역이 3곳이었다. 서울 2호선은 충정로역·합정역·당산역, 6호선은 공덕역·합정역·디지털미디어시티역, 경의중앙선은 서울역·공덕역·디지털미디어시티역이 해당한다.

이어 서울 1호선이 서울역과 노량진역 등 2곳이 고위험 수준이었고, 서울 3호선과 7호선이 고속터미널역 1곳으로 뒤를 이었다. 이외 다른 노선에서는 고위험 수준에 해당하는 역은 없었다.

반면 위험 수준에 이르는 역은 수도권 지하철 전 노선에 분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도심에 가깝거나 환승이 이뤄지는 곳, 직장인·대학생·젊은 층이 많이 오가는 것으로 알려진 지역 등에서의 위험도가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노선별로 '위험' 수준이 가장 많았던 역은 서울 2호선으로 집계됐다.

서울 2호선은 신촌역, 홍대입구역, 영등포구청역, 까치산역, 신도림역, 대림역, 신림역, 서울대입구역, 낙성대역, 사당역, 교대역, 강남역, 역삼역, 선릉역, 삼성역, 종합운동장역, 잠실역, 건대입구역, 성수역, 왕십리역, 신설동역, 신당역, 동대문역사문화공원역, 을지로4가역, 을지로3가역, 을지로입구역, 시청역이 위험 수준을 보였다.

서울 1호선에서는 의정부역, 회룡역, 창동역, 광운대역, 석계역, 회기역, 청량리역, 신설동역, 동묘앞역, 동대문역, 종로3가역, 종각역, 시청역, 용산역, 대방역, 신길역, 신도림역, 가산디지털단지역, 온수역, 소사역, 부평역, 주안역, 금정역, 수원역이 위험 수준이었다.

서울 3호선은 오금역, 가락시장역, 수서역, 도곡역, 양재역, 교대역, 신사역, 옥수역, 약수역, 충무로역, 을지로3가역, 종로3가역, 불광역, 연신내역, 대곡역이었다.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서울 지하철 2호선에 대한 지난 6월 기준 생활안전지도 지하철 불법촬영 위험도. 2020.08.07 (사진 = 생활안전지도 갈무리)
서울 4호선은 노원역, 창동역, 길음역, 성신여대입구역, 동대문역, 동대문역사문화공원역, 충무로역, 명동역, 삼각지역, 이촌역, 동작역, 총신대입구역, 사당역, 금정역, 오이도역이 위험 수준에 해당했다.

서울 5호선은 노원역, 창동역, 길음역, 성신여대입구역, 동대문역, 동대문역사문화공원역, 충무로역, 명동역, 삼각지역, 이촌역, 동작역, 총신대입구역, 사당역, 금정역, 오이도역이었다.

서울 6호선은 태릉입구역, 석계역, 안암역, 보문역, 동묘앞역, 신당역, 청구역, 약수역, 이태원역, 삼각지역, 효창공원역, 망원역, 불광역, 연신내역에서의 불법촬영 노출 위험성이 높게 나타났다.

서울 7호선의 경우에는 노원역, 태릉입구역, 상봉역, 군자역, 건대입구역, 강남구청역, 논현역, 총신대입구역, 대림역, 가산디지털단지역, 온수역, 춘의역, 부평구청역이 위험 수준이었다.

서울 8호선은 천호역, 잠실역, 가락시장역, 복정역, 모란역이 해당했다. 서울 9호선은 종합운동장역, 봉은사역, 선정릉역, 언주역, 신논현역, 동작역, 흑석역, 국회의사당역, 염창역이 대상이었다.

경의중앙선은 망우역, 상봉역, 회기역, 청량리역, 왕십리역, 옥수역, 이촌역, 용산역, 효창공원앞역, 신촌역, 홍대입구역, 대곡역이 위험 수준으로 나타났다.

분당선은 왕십리역, 서울숲역, 압구정로데오역, 강남구청역, 선정릉역, 선릉역, 도곡역, 수서역, 복정역, 모란역, 이매역, 정자역, 미금역, 기흥역, 매탄권선역, 수원시청역, 수원역이 위험 수준을 보였다.

신분당선 강남역·양재역·판교역·정자역·미금역, 경강선 이매역·판교역, 경춘선 망우역·상봉역·광운대역, 공항철도 홍대입구역, 소해선 소사역도 해당했다.

이외 수인선 오이도역·원인재역, 에버라인 고진역·기흥역, 우이신설선 4.19 민주묘지역·성신여대입구역·보문역·신설동역, 의정부경전철 의정부역·회룡역 등도 위험 수준이었다.

인천1호선은 계양역, 부평구청역, 부평시장역, 부평역, 간석오거리역, 인천시청역, 예술회관역, 인천터미널역, 원인재역, 동막역, 캠퍼스타운역이 해당됐다.

인천2호선 검암역·서구청역·주안역·인천시청역, 인천공항자기부상철도 인천공항1터미널역도 불법 촬영 위험도가 비교적 높게 나타난 곳이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s.won@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