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잔디 냄새만 맡아도 좋아" 관중으로 생기 찾은 축구장

기사등록 2020/08/01 18:55:34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프로축구, 1일부터 유관중…경기장 수용 규모의 10%로 입장 제한
두 좌석 또는 1m 이상 떨어져 앉아…취식 금지

associate_pic4[성남=뉴시스]유관중으로 전환한 프로축구 K리그 탄천종합운동장을 찾은 팬들. fgl75@newsis.com
[성남=뉴시스] 박지혁 기자 = 프로축구 그라운드에서 3개월 만에 생기가 돌았다. K리그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를 딛고 1일부터 제한적으로 관중 입장을 허용하는 유관중 체제로 전환했다.

 전북 현대-포항 스틸러스의 경기를 포함한 K리그1(1부리그) 3경기와 제주 유나이티드-전남 드래곤즈의 경기를 포함한 K리그2(2부리그) 3경기, 총 6경기가 열렸다.

5월 개막 이후 무관중으로 운영했던 K리그는 이날부터 경기장 수용 규모의 10%를 상한선으로 해 관중을 입장하게 했다.

성남FC-FC서울의 경기를 앞둔 탄천종합운동장은 오랜만에 그라운드를 찾은 팬들의 안전을 위해 여러 관계자들이 분주하게 움직였다.

탄천종합운동장의 관중 입장 제한 10%는 1427명이다. 성남 관계자는 "좌석간 두 칸씩 떨어져 앉아야 해서 실제로는 10%에 약간 못 미치는 수준이다"고 설명했다.

전 좌석은 지정좌석제로 운영되며 좌석간 거리두기의 최소 기준은 '전후좌우 두 좌석 또는 1m 이상'이다. 착석한 관중 사이의 거리를 최대한 멀게 해 신체접촉이나 비말 분산 등으로 인한 감염 위험성을 최소화하기 위해서다.

관중들은 일행이 있어도 떨어져 앉으며 지침에 잘 협조했다.

성남 구단은 평소의 2배가 넘는 87명의 경기장 진행요원을 배치했다. 평시에는 40명, 무관중 체제에서는 60여명을 배치했다.

여전히 감염 우려가 높은 만큼 관중들이 방역 지침을 철저히 따를 수 있도록 많은 인원을 배치해 사각지대를 최소화했다.

팬들의 표정은 밝았다.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유관중으로 전환한 프로축구 K리그 전주월드컵경기장 (사진 = 프로축구연맹 제공)
성남시 수정구에서 온 박정민(21)씨는 "매년 축구장에 오는데 그동안 못 오다가 오랜만에 오니 색다르다. 잔디 냄새만 맡아도 좋다"며 "무관중 경기로 열릴 때, 몰래 어디서 볼까도 생각했지만 꾹 참았다"고 했다.

또 "(체온 검사와 QR코드 인증 절차를 거쳐도) 입장 대기에 5분밖에 안 걸렸다"며 원활하게 입장할 수 있었다고 했다.

강남구 세곡동에서 온 김모(40)씨는 "항상 시즌권자였다. 그동안 축구를 볼 수 있는 곳은 텔레비전밖에 없지 않았나. 중계로 봤지만 많이 답답했다. 축구장에 와서 전체적으로 전술을 보곤 했는데 그러지 못해 많이 답답했다"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팬들은 입장시 줄 간격을 최소 1m 이상 유지하며 지침을 잘 준수했고, 마스크도 빠뜨리지 않았다.

당분간 원정 응원석은 운영하지 않는다. 다수의 팬들이 장시간 대중교통으로 이동하는 과정에서 추가 감염 위험에 노출될 가능성을 최소화하기 위함이다.

관중석 내 음식물 및 주류 반입과 취식은 금지된다. 내부 매점 운영 여부는 구단 자율이지만 물과 음료 이외 음식은 판매할 수 없다. 소리 지르기, 응원가, 어깨동무, 메가폰, 부부젤라 등 감염 위험도가 높은 응원도 제한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fgl75@newsis.com

관련뉴스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