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범계 "윤희숙, 평생 임차인처럼 이미지 가공…최근까지 다주택자"

기사등록 2020/08/01 13:48:08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윤희숙, "저는 임차인이다" 본회의장 연설 화제
최근까지 다주택자…현재는 '임대인 겸 임차인'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김선웅 기자 = 윤희숙 미래통합당 의원이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07.30. mangusta@newsis.com
[서울=뉴시스] 김남희 기자 =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일 여당의 부동산 정책 강행을 비판한 윤희숙 미래통합당 의원을 향해 "평생 임차인으로 산 것처럼 이미지 가공하는 건 좀 그렇다"며 쓴소리를 냈다.

박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임차인을 강조하셨는데 소위 오리지날은 아니지요"라며 "국회 연설 직전까지 2주택 소유자이고 현재도 1주택 소유하면서 임대인이죠"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4년 뒤 월세로 바뀔 걱정이요? 임대인들이 그렇게 쉽게 거액 전세금을 돌려주고 월세로 바꿀 수 있을까요? 갭투자로 빚내서 집장만해 전세 준 사람은 더하고요"라며 윤 의원의 비판을 반박했다.

박 의원은 "어찌됐든 2년마다 쫓겨날 걱정, 전세·월세금 대폭 올릴 걱정은 덜은 것"이라고 자평했다.

이어 "국회의사당에서 조리있게 말을 하는 것, 눈 부라리지 않고 이상한 억양이 아닌 건 그쪽(통합당)에서 귀한 사례니 평가한다"고 꼬집었다.

앞서 윤 의원은 지난 30일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을 신청해 이날 정부·여당이 밀어붙여 통과시킨 주택임대차보호법 개정안의 문제점을 조목조목 비판했다. "저는 임차인입니다"라는 말로 시작한 이 연설은 온라인 상에서 명연설로 회자되며 실시간 검색어에도 올랐다.

그러나 윤 의원이 최근까지 다주택자였다가 얼마 전 세종시 아파트를 매각했으며, 현재 서울 성북구에 아파트를 보유한 것으로 밝혀졌다. 윤 의원은 현재 성북구 아파트는 임대를 주고, 지역구인 서울 서초구에 전세를 얻어 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nam@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