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에 수사 상황 전달됐다" 의혹 제기…논란 예상

기사등록 2020/07/13 17:23:49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고소와 동시에 수사 상황이 전달됐다" 주장
"본격 수사 시작 전 증거 인멸 기회 주어져"
7월8일 고소인, 밤샘조사…朴, 다음날 숨져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사진공동취재단 = 13일 서울 중구 서울시청에서 고 박원순 서울특별시장 영결식이 열리고 있다. 2020.07.13.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심동준 기자 = 고 박원순 서울시장을 고소한 것으로 알려진 전직 비서 측이 13일 기자회견에서 "수사 상황이 전달됐다"는 취지의 의혹을 제기하면서 논란이 예상된다.

이미경 한국성폭력상담소 소장은 이날 오후 서울 은평구 한국여성의전화 사무실에서 열린 '서울시장에 의한 위력 성추행 사건 기자회견' 자리에서 "이 사건은 고소와 동시에 피고소인(박 시장)에게 수사 상황이 전달됐다"고 주장했다.

이어 "서울시장 지위에 있는 사람에게는 본격 수사가 시작하기도 전에 증거 인멸 기회가 주어진다는 점을 우리는 목도했다"며 "이런 상황에서 누가 국가 시스템을 믿고 위력에 의한 성폭력 피해 사실을 고소하겠는가"라고 했다.

김혜정 성폭력상담소 부소장도 "원래도 사건이 위력에 의한 사건이라 엄중, 막중하고 피해자에게 큰 부담과 압력이 된다"며 "이런 일 일어나고 며칠간은 신상 색출하고 책임 묻는다는 얘기가 확산되는 2차 피해가 일어난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서울시가 어떤 요청을 했는지 정확히 몰라 피해자에게도 시시각각 다가오는 2차 피해 상황은 말하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 박미소 기자 =고 박원순 서울시장을 성추행 혐의 등으로 고소한 피해여성을 대리하는 김재련 변호사(앞줄 맨왼쪽)와 한국여성의전화, 한국성폭력상담소 관계자들의 13일 오후 서울 은평구 녹번동 한국여성의전화 사무실에서 `서울시장에 의한 위력 성추행 사건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2020.07.13. photo@newsis.com
이날 박 시장 전 비서 측 법률 대리인인 김재련 변호사가 밝힌 고소 진행 경과에 따르면 전 비서는 피해 호소 이후 지난 5월12일과 같은 달 26일 대리인 측과 상담을 진행했다.

이후 전 비서 측은 박 시장 상대 고소장을 지난 8일 오후 4시28분께 경찰에 제출했고, 당일부터 다음날인 9일 오전 2시30분까지 밤샘 조사가 진행됐다. 수사가 진행 중인 가운데 박 시장은 9일 스스로 생을 마감했다.

고소 내용은 박 시장에게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통신매체 이용 음란행위, 업무상 위력 등에 의한 추행, 강제추행) 혐의가 있다는 내용이다.

김 변호사는 "텔레그램 포렌식 결과물, 비서직을 그만둔 뒤 심야 비밀대화에 초대한 증거도 냈다"며 "이날 오전에는 피해자에 대한 온·오프라인상 가해지는 2차 가해 행위에 대한 추가 고소장을 서울경찰청에 접수했다"고 밝혔다.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 박미소 기자 = 김재련 법무법인 온·세상 대표 변호사가 13일 오후 서울 은평구 한국여성의전화에서 열린 '서울시장에 의한 위혁 성추행 사건 기자회견' 고 박원순 서울시장이 고소인에게 보냈다는 비밀대화방 초대문자를 공개하고 있다.2020.07.13.  photo@newsis.com
이날 이 소장은 "성폭력 행위자가 죽음을 선택한 것의 의미가 뭔지 심각한 사회적 논쟁을 일으켰다. 만약 피해자에 대한 사죄 뜻이기도 했다면 어떤 형태로든 성폭력에 대한 사과와 책임진다는 뜻을 전했어야 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사건 관련 외압이 있었는지에 관해서는 "청와대나 어디서든 이 사건에 대해 압박받지 않았다"면서 "받았어도 전혀 굴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s.won@newsis.com

관련뉴스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