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7월 국회 의사일정 합의 불발…"많은 진전 있어"(종합)

기사등록 2020/07/13 17:22:15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김영진·김성원 원내수석 회동…"한번 더 만나서 논의키로"
통합당, 국정조사 2건 요구…민주당, 15일 본회의 조정 여지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 장세영 기자 = 김성원(왼쪽) 미래통합당 원내수석부대표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여야 원내수석회동에 앞서 기자들에게 발언을 하고 있다. 2020.07.13. photothink@newsis.com
[서울=뉴시스] 김형섭 김남희 최서진 기자 =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은 13일 원내수석부대표 간 회동을 갖고 7월 임시국회 의사일정을 논의했지만 합의에 실패했다.

민주당 김영진·통합당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회동을 갖고 21대 국회 개원식과 야당 몫 국회부의장과 정보위원장 선출, 본회의 일정 등의 문제를 논의했다.

양당은 일정 부분 합의점을 찾기도 했지만 최종 결론에는 이르지 못했다.

회동 뒤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여당과 야당의 의견을 서로 제시하면서 많은 진전이 있었지만 합의에는 이르지 못했다"며 "추후 더 진전된 협상을 통해서 결과를 다시 말씀드리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김영진 원내수석부대표도 "개원식과 각 당 교섭단체 대표연설, 대정부질문, 상임위원회 활동 등 7월 임시국회에서 처리해야 할 의사일정들에 대해 의견을 주고 받았는데 조금 더 각 당의 의견들이 있고 조정할 문제가 있어서 한번 더 만나 논의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7월 임시국회는 지난 6일 문을 열었지만 민주당의 17개 상임위원장 독식과 통합당의 법사위원장 반환 요구로 여야 간 의사일정 협상은 지지부진했다. 여기에 박원순 서울시장의 갑작스런 사망으로 협상은 중단 상태였다.

앞서 통합당은 민주당이 법사위원장을 내놓지 않으면 의미가 없다며 야당 몫의 국회 부의장을 맡는 것을 거부했다.

이에 따라 국회의장이 부의장과 여야 교섭단체 대표와 협의해서 결정하는 국회 정보위원장 선출 및 정보위원 선임도 차질을 빚어왔다.

민주당은 정보위원회 소속 의원 중 한 명을 내세워 본회의 표결만 거치면 부의장 협의 없이도 정보위원장으로 선출할 수 있다는 입장이었지만 야당과의 충돌이 격화되는 것을 피하기 위해 최대한 협상으로 해결한다는 입장이었다.

당초 민주당은 오는 15일께 본회의를 열어 국회 개원식을 갖는 한편, 정보위원장 선출을 마무리하고 박지원 국정원장 후보자의 인사청문회 일정도 잡아간다는 방침이었지만 이날 야당과의 합의가 불발됨에 따라 조정 여지를 남겨뒀다.

김영진 원내수석부대표는 "(15일 본회의 개최는) 약간 조정될 것 같다"며 "(야당과) 내일 한번 더 만나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대북외교와 윤미향 민주당 의원에 대한 국정조사를 추진하겠다고 했던 통합당은 이날 회동에서도 2건의 국정조사를 요구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는 "국정조사 요구도 오늘 논의에 포함돼 있었다"며 "두 개 정도 얘기했는데 (민주당에) 한번 보라고 했다"고 전했다.

민주당의 15일 본회의 개최 추진에 대해서도 "15일은 백선엽 장군 영결식이 있어서 의원들이 다 그리 간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phites@newsis.com, nam@newsis.com, westjin@newsis.com

관련뉴스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