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기고 무너지고…물폭탄에 전국 곳곳 피해 속출(종합)

기사등록 2020/07/13 17:32:19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경남 함양서 수로 작업중 2명 사망
일시대피 2명…도로 8곳 붕괴·유실
주택·축사·농경지 침수…탐방로 통제

associate_pic4[전주=뉴시스] 김얼 기자 = 완산구청 건설과 관계자들은 13일 전북 전주시 완산구 효자동의 한 지하 차도가 폭우로 물에 잠기자 차량이 지나다니지 못하게 통제하고 있다. 2020.07.13.pmkeul@newsis.com
[세종=뉴시스] 변해정 기자 = 전국 곳곳에 내린 많은 비로 인명과 재산 피해가 속출했다.  

행정안전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13일 오후 4시30분 기준 폭우로 숨진 인원은 2명이다.

경남 함양군 지곡면 보각마을에서 수로 복구작업을 하던 남성 2명이 급류에 휩쓸렸다. 2시간여 만에 작업 현장에서 2~3㎞ 떨어진 하천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당국은 현재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다.

경남 산청군 금서면 특리 국가지원지방도 60호선에서 길이 50m의 경사면 일부가 무너져 내리면서 인근 주민 2명이 대피하는 일도 있었다. 인명 피해는 없었다.

이번 폭우로 전북 장수·임실·진안과 경남 거제·산청 4개소 등 도로 8개소는 붕괴 또는 유실됐다.

부산 서구에서는 빈 집 1동이 무너졌다. 전국적으로 일시 침수됐다가 복구된 사유시설은 12건(주택 9건, 축사 2건, 상가 1건)에 이른다.

농경지도 3168ha(헥타르=1만㎡) 물에 잠기는 피해를 입었다. 이는 여의도 면적(290ha)의 약 11배, 축구장(0.73ha) 면적의 4340배에 달하는 규모다.
associate_pic4[산청=뉴시스] 13일 오전 2시20분께 경남 산청군 금서면 특리 산58-5 일대 도로가 폭우로 흘러내린 토사로 뒤덮이자 응급복구작업이 진행되고 있다.(사진=경남도 제공) 2020.07.13. photo@newsis.com
소방당국은 소방인력 851명과 장비 270대를 동원해 60건의 급배수를 지원하고 차량 철수 등 167건의 안전조치도 취했다.

폭우로인한 항공기와 선박 운항에는 차질이 빚어지진 않았다. 14개 국립공원 탐방로 329곳만이 출입 통제됐다. 

중대본은 현재 지방자치단체를 통해 비 피해 현황을 계속 집계하고 있는 만큼 그 규모가 더 늘어날 수 있다.

중대본 관계자는 "기상상황을 실시간 계속 감시하면서 피해 상황을 파악해 신속한 응급복구를 실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jpyun@newsis.com

관련뉴스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