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백선엽 장군 추모 기간…온라인 추모관 설치 예정

기사등록 2020/07/13 12:00:06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이번주 백선엽 장군 추모 기간…서울 현충원 모셔야"
비대위, 비공개 회의서 朴시장 성추행 의혹 관련 논의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 박미소 기자 = 시민들이 13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에 마련된 고 백선엽 예비역 육군 대장의 시민 분향소에서 조문하고 있다.2020.07.13.  misocamera@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성진 기자 = 미래통합당이 이번주를 고(故) 백선엽 장군 추모 기간으로 설정하고, 온·오프라인에서 추모에 동참하기로 했다.

배준영 통합당 대변인은 13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비상대책위원회의 비공개 부분 브리핑을 갖고 "이번주를 고 백선엽 장군 추모 기간으로 설정했다"고 밝혔다.

통합당은 이번 추모 기간 온·오프라인을 통해서 백 장군 추모 행사를 진행하고, 게시판이나 현수막, 온라인 추모관 등을 이용해 추모를 이어갈 계획이다.

배 대변인은 백 장군의 서울현충원 안장 문제에 대해서는 "창군 원로같은 분이 6·25를 같이 치른 동료들과 같은 장지에서 묻히신다는 게 극히 당연스런 일"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통령 장지를 정할 때 장소가 이미 넘쳤음에도 불구하고 단지 대통령 결단으로 장지가 마련돼서 그쪽(서울현충원)으로 모신 예가 있다"며, 대전현충원 안장 결정을 지적했다.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사진공동취재단 = 13일 서울 중구 서울시청에서 고 박원순 서울특별시장 영결식이 열리고 있다. 2020.07.13. photo@newsis.com
아울러 통합당은 이날 비대위 비공개 회의에서는 박원순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과 관련된 대응도 논의된 것으로 전해졌다.

배 대변인은 "장례식 절차가 끝났기 때문에 피해자들의 2차 피해에 대해서 국민은 눈높이에서 어떻게 바라보고, 어떻게 우리가 대응해야 할지 고민해보겠다는 취지의 말씀이 오갔다"고 전했다.

다만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박 시장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회의에서 특별한 언급을 하지 않았다고 배 대변인은 전했다.

한편, 통합당은 시·도당 내 봉사마일리지 제도 도입을 결정했다.

배 대변인은 "사무총장으로부터 시·도당 기능 확대 보고가 있었다"며 "봉사정당으로서의 면모도 쇄신하기 위해 봉사마일리지 제도 통해 당원들의 봉사에 대한 정신을 기리고 적극 독려하는 과정을 거칠 예정"이라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sj87@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