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박원순·백선엽 논란에 "최소한 장례기간엔 추모"

기사등록 2020/07/13 11:08:49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박원순 공동장례위원장 맡아 영결식 참석
백선엽 빈소 직접 조문해 홀대 논란 차단
"부동산법, 7월국회 처리…주택 투기와 전쟁"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사진공동취재단 = 13일 서울 중구 서울시청에서 열린 고 박원순 서울특별시장 영결식에서 공동장례위원장인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조사를 하고 있다. 2020.07.13.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한주홍 김남희 기자 =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3일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과 백선엽 장군의 추모를 두고 사회적 논란이 이는 데 대해 "최소한 장례 기간에는 서로간에 추모하는 마음을 갖고 공동체를 함께 가꿔나간다는 자세로 임하는 게 좋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박 시장과 백 장군의 장례에 대해 언급하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오늘 아침 박 시장의 영결식이 엄수됐다. 여러 사회 분야에서 중요한 역할을 해오신 시장님께 애도의 말씀을 드리고 다시 한 번 명복을 빈다. 어제는 백 장군 빈소에 문상을 가 가족들에게 위로의 말씀을 드렸다. 그분의 장례를 둘러싸고 논란이 있는 것으로 안다"고 언급했다.

최근 성추행 피소 후 극단적 선택을 한 박 시장의 장례를 서울특별시장으로 치르는 데 대해 2차 가해라는 논란이 제기됐고, 여기에 반대하는 국민청원에도 50만명이 넘게 참여했다.

또 미래통합당 등에서는 전쟁영웅인 백 장군을 국립 대전현충원이 아닌 서울현충원에 안장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일각에선 친일 행적이 있다는 이유로 백 장군의 현충원 안장 자체를 반대하고 있다.

앞서 이 대표는 지난 10일 박 시장을 조문한 데 이어 장례위원회 공동 장례위원장을 맡아 "많은 분들이 인권변호사, 시민운동가, 서울시장 박원순과의 이별을 참으로 애석하게 느끼고 있다. 제 친구 박원순은 저와 함께 40년을 같이 살아왔다"며 "영면하시기 바란다"고 고인을 추도했다.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 조수정 기자 =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2일 오후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故) 백선엽 예비역 육군 대장 빈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 2020.07.12. photo@newsis.com
12일에는 백 장군의 빈소를 찾아 조문하고 유가족을 위로했다. 여당이 백 장군을 홀대한다는 여론을 차단하기 위한 차원으로 풀이된다.

한편 이 대표는 지난 10일 발표된 정부의 부동산 정책에 대해서는 "주택을 투기대상으로 삼는 행태는 강력히 규제돼야 한다"며 "이번 대책은 세수 증가 의도 없이 투기 억제를 위한 것으로 입법을 서둘러 늦어도 이번 7월 국회 내에 모든 것이 처리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아울러 "세입자의 권리를 보호하는 임대차 3법도 통과시켜 전월세 시장 정상화도 조속히 실현하겠다"며 "이번 정부의 발표가 과열된 주택 가격이 연착륙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 민주당은 주택투기와 전쟁에 나서는 자세로 반드시 성공한 주택 정책을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ong@newsis.com, nam@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