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수준 낮을수록 건강 때문에 일 못할 확률 높아"

기사등록 2020/07/09 12:00:0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서울성모 연구팀, 교육 수준과 건강상 미취업 관계 분석
저학력자가 건강 나빠 일 못할 확률은 고학력자의 2.54배
"취약 집단의 노동 소득 유지 위한 정책적 개입 필요"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 서울성모병원 직업환경의학과 김모열 교수

[서울=뉴시스] 안호균 기자 = 교육 수준이 낮을수록 건강 문제로 일을 하지 못할 확률이 높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직업환경의학과 김모열 교수, 정지윤 전공의 연구팀은 국민건강영양조사 자료(2010~2016년)를 활용해 교육 수준과 건강상 이유 미취업 상태(이하 건강 관련 퇴직)의 상관 관계를 분석한 결과를 9일 발표했다.

연구팀은 교육 수준을 중졸 이하(저학력), 고졸(중학력), 대졸 이상(고학력) 등 세 가지로 구분해 각 그룹별 건강 관련 퇴직비율을 분석했다. 인구통계학적으로 모든 연령대에 걸쳐 교육 수준이 낮을수록 건강 관련 퇴직 인구의 비율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또 저학력자가 건강이 좋지 않아 일하지 못활 확률은 고학력자에 비해 2.54에 달하는 것으로 분석했다.

연구팀은 교육 수준이 높은 노동자들의 경우 금주, 금연, 운동 등 건강한 생활 방식을 위한 사회∙경제적 자원을 갖고 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아울러 저학력자가 고학력자보다 육체적으로 힘든 일자리를 선택해야 할 수 있다는 점, 한국의 사회∙경제적 안전망이 취약하다는 점도 학력별 격차를 만드는 요인일 수 있다고 해석했다.

고학력 집단의 경우 상대적으로 '일할 필요가 없어서' 또는 '정년'을 이유로 퇴직하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교육 수준이 낮은 노동자들은 건강 상태가 허락하는 한 노동시장에 머무르다가 건강이 안 좋아져 일할 수 없는 상태가 됐을 때 퇴직하는 경향을 보였다.

연구팀은 "건강상의 이유로 일을 할 수 없다는 것은 가계소득을 감소시키고 사회적 비용을 증가시키는 주요 사건인 동시에 노동자를 사회적∙의학적 취약계층으로 이끈다”며 “이번 연구를 통해 이런 장해 퇴직이 노동자의 교육 수준에 따라 다르게 나타난다는 점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김 교수는 "이번 연구에서 교육 수준과 장해퇴직 사이에는 명확한 연관성이 있는 것으로 드러났으며 교육 수준이 낮을수록 건강이 좋지 않은 이유로 일을 하지 못할 가능성이 높다"며 "취약한 사회 집단이 오랫동안 노동시장에 남아 소득을 유지하면서 건강한 삶을 누릴 수 있도록 도울 수 있는 정책적 개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ahk@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