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떤 '제주 속담' 이길래 '철거 운명'을 맞이했나

기사등록 2020/07/08 14:09:33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고운 년 잡아 들이렌(렝) 허난 솔친 년 잡아 들인다’
'말의 핵심을 짚지 못하는 상황에 쓰이는 말'
일부 여성 비하 소지…현대에 적절치 못한 표현
논란일자 제주도 버스정류장 홍보문구 철거

associate_pic4[제주=뉴시스] 양영전 기자 = 논란이 된 ‘고운 년 잡아 들이라고 하니 살찐 년 잡아 들인다’라는 뜻의 제주어 속담이 게시된 버스정류장 모습. 2020.07.08. (사진=다음 로드뷰 캡쳐) 0jeoni@newsis.com
[제주=뉴시스] 양영전 기자 = 제주도가 성차별 논란을 야기한 버스정류장 홍보 문구를 철거했다.

해당 문구는 제주어 속담 ‘고운 년 잡아 들이렌(렝) 허난 솔친 년 잡아 들인다’이다. 표준어로 바꾸면 ‘고운 년 잡아 들이라고 하니 살찐 년 잡아 들인다’라는 뜻이다.

말귀를 못 알아듣는 상황에서 사용되는 속담이지만, ‘고운’ ‘살찐’ 등 외모를 평가하거나 여자를 비하하는 ‘년’이라는 표현을 사용해 성차별 논란을 불렀다.

제주어육성보존위원회 위원장을 지낸 고재환(84) 전 제주교육대학 명예교수는 “이 속담은 말의 핵심을 짚지 못하는 상황에서 쓰이는 말”이라며 “오래전 남존여비 사상이 짙게 남아있을 때부터 사용되던 속담이다 보니 현대적인 시각에서는 문제의 소지가 있다”고 설명했다.

associate_pic4[제주=뉴시스] 양영전 기자 = 8일 성차별 논란이 된 제주어 속담 문구가 게시됐던 버스정류장 모습. 제주도는 지난 7일 해당 문구를 철거했다. 2020.07.08. 0jeoni@newsis.com
제주도는 지난 7일 오전 해당 민원을 제보받아 현장 확인에 나선 후 해당 홍보 문구를 이날 즉시 철거했다고 밝혔다.

도는 앞서 2014년 ‘제주 특색을 느낄 수 있는 버스정류장 조성 사업’의 일환으로 해당 홍보 문구를 게시했다.

이현숙 제주도 성평등정책관은 “오래전부터 전해오는 속담의 경우 시대상을 반영한 것으로 볼 수 있지만 특정 성을 비하하는 표현이 담겨있는 경우 사용을 자제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며 “이 같은 내용이 있음에 따라 지난해부터 ‘성 불평등 용어 개선 사업’과 ‘홍보물에 대한 특정 성별 영향평가’를 추진하고 있다. 도정정책 전반에 성인지 관점이 반영될 수 있도록 인식변화를 이끌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0jeoni@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