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시, 해외입국 20대 남성 코로나19 확진 판정

기사등록 2020/07/07 09:12:57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5일 카자흐스탄서 입국, 6일 양성 판정…순천의료원 입원
여수 네번째 확진자, 지역 내 접촉자는 없어

associate_pic5

[여수=뉴시스]김석훈 기자 = 전남 여수시에서 해외입국자 20대 남성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7일 여수시에 따르면 카자흐스탄 국적의 해외입국자 A(29)씨는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한 뒤 열차를 타고 여수에 도착했다. 여수 지역 내 접촉자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5일 카자흐스탄에서 입국해 오후 5시께 여천역에 도착,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체를 채취하고 여수시가 마련한 임시격리시설에 입소하던 중 6일 검사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다.

시는 판정 즉시 확진자를 순천의료원으로 이송조치 했으며, 확진자가 머문 임시격리시설에 대한 방역을 실시하는 한편 항공기와 열차 접촉자를 파악하고 있다.

여수에서는 지난 2월 신천지 대구 집회에 참석한 대구거주자 이후 이번이 네 번째 확진자 발생이다.

한편 여수시는 해외입국자의 감염사례가 증가하던 지난 4월 1일부터 모든 해외 입국자에 대한 특별관리체계를 가동하고 있다.

해외 입국자가 인천공항에 도착하면 광명역에서 KTX 특별실에 탑승해 여수엑스포역·여천역에 내리면 시에서 준비한 차량을 통해 선별진료소로 안내하고 14일간 자가격리에 들어가게 된다.  

시 관계자는 “해외입국자 특별관리체계에 따라 도착 즉시 검체 채취와 격리가 이뤄져 지역 내 접촉자는 없다”며 “기내와 열차 접촉자를 파악하는데 주력하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kim@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