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中내정에 외세 간섭 반대"...홍콩보안법 감싸기

기사등록 2020/07/01 00:12:13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유엔 인권위서 논의 한다면 편향적"

associate_pic4[모스크바=신화/뉴시스]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1일(현지시간) 모스크바 외곽 노보 오가르요보 집무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화상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0.05.12.

[런던=뉴시스] 이지예 기자 = 러시아 정부는 30일(현지시간)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보안법) 제정에 대한 외세의 간섭을 반대한다고 밝혔다.
 
타스통신에 따르면 게나디 가틀로프 제네바 주재 유엔본부 러시아 대표는 이날 트위터에서 "우리는 중국 내정에 대한 외부의 간섭을 거부한다"고 밝혔다.
 
그는 "유엔 인권이사회(HRC)에서 최근 홍콩 관련 법 제정이 인권에 미칠 수 있는 부정적 영향을 논의한다면 너무나 편향적이고 정치적인 일"이라고 주장했다.
 
미국과 여러 유럽국은 홍콩 보안법 강행은 중국이 약속한 홍콩의 자치권을 침해한다고 비판했다.
 
러시아는 서방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흑인 사망 항의 시위 같은 스스로의 문제도 돌보지 못하면서 중국에 '설교'를 해선 안 된다고 지적해 왔다.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상무위원회는 이날 앞서 홍콩 보안법을 만장일치로 가결했다. 전인대는 지난달 28일 회의에서 이 법의 초안을 통과시켰다. 법은 홍콩 주권 반환 23주년인 7월 1일 발효 예정이다.
 
이 법은 홍콩 내 반정부 활동 단속과 처벌 강화를 골자로 한다. 때문에 사실상 홍콩에 대한 중국의 지배력을 강화하기 위한 의도라는 비판을 받고 있다.
 
홍콩은 1841년부터 영국의 식민지였다가 1997년 중국에 반환됐다. 중국은 홍콩을 다시 받으면서 중국·영국 공동선언(홍콩반환협정)에 따라 일국양제 시행을 약속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z@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