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콘텐츠, 코로나 뚫는다…비대면 수출상담회 열려

기사등록 2020/06/30 17:37:31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 한국콘텐츠진흥원은 30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한국무역협회와 함께 'K-콘텐츠 화상 수출상담회'를 개최했다.(사진=한국콘텐츠진흥원 제공) 2020.6.30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박정규 기자 = 코로나19로 인해 수출길이 막힌 국내 콘텐츠 기업들의 해외진출을 위한 장이 마련됐다. 정부는 비대면 방식의 수출상담회를 통해 'K-콘텐츠'의 해외시장 수요에 대응한다는 계획이다.

한국콘텐츠진흥원은 30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한국무역협회와 함께 'K-콘텐츠 화상 수출상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화상 수출상담회에는 ▲방송 ▲게임 ▲실감콘텐츠 ▲캐릭터 ▲만화 분야 에서 총 35개 국내 기업들이 참여했다. 이들 기업은 일본, 중국, 베트남, 인도네시아 등 4개국 50개사의 바이어와 방영권·전송권 판매, 리메이크, 공동제작, 라이선싱 등에 관한 1대 1 상담을 진행했다.

콘텐츠진흥원은 또 이날 참가기업들과 간담회를 열어 코로나19에 따른 업계의 애로사항 등을 듣고 코로나19 시대 대응을 위한 'K-콘텐츠 비대면 해외진출 지원 3단계 로드맵'을 발표했다.

콘텐츠진흥원은 1단계로 이번 행사와 함께 'DISCOP 아프리카' 등 온라인으로 전환된 해외 마켓에 대한 국내 기업들의 참가를 지원하고 해외비즈니스센터를 활용해 현지 바이어들과 상시 수출상담을 주선할 방침이다.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 한국콘텐츠진흥원은 30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한국무역협회와 함께 'K-콘텐츠 화상 수출상담회'를 개최했다.(사진=한국콘텐츠진흥원 제공) 2020.6.30 photo@newsis.com
이어 2단계에서는 올해 태국, 인도네시아, 러시아 등에서 진행할 예정이던 'K-콘텐츠엑스포'를 온라인으로 개최하고 대상 권역도 넓힌다는 계획이다. 3단계로는 자체 콘텐츠수출마케팅플랫폼인 '웰콘(WelCon)'에 온라인으로 ▲전시·마케팅 ▲상담 ▲투자유치 ▲콘퍼런스 등이 가능한 마켓 기능을 추가해 비대면 비즈니스 시대에 대응할 예정이다.

김영준 콘텐츠진흥원장은 "코로나19에 따른 업계 피해를 최소화하고 이번 사태를 전화위복의 계기로 삼을 수 있도록 해외진출 지원사업의 방식 변화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며 "한류콘텐츠로 연관산업의 성장을 견인하는 신한류를 이끌 수 있도록 B2B뿐 아니라 B2C 행사도 온라인화하는 방안을 고민할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jk76@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