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농구 DB 김종규, 2년 연속 연봉킹…7억1000만원

기사등록 2020/06/30 14:54:38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 프로농구 원주 DB의 김종규. (사진 = KBL 제공)
[서울=뉴시스] 박지혁 기자 = 프로농구 원주 DB의 국가대표 센터 김종규가 2년 연속 연봉킹 자리에 올랐다.

30일 남자 프로농구를 주관하는 KBL에 따르면, 2020~2021시즌 선수 보수에서 김종규가 총액 7억1000만원에 계약을 맺어 가장 비싼 몸값을 자랑했다.

지난 시즌 자유계약(FA) 자격으로 창원 LG에서 DB로 옮긴 김종규는 당시 12억7900만원으로 역대 최고 몸값을 기록했다.

2019~2020시즌 평균 13.3점 6.1리바운드를 올리며 DB의 정규리그 공동 1위를 이끌었다.

개인과 팀 성적 모두 무난했지만 지난해 FA 프리미엄을 감안해 5억6900만원을 삭감한 것으로 보인다. DB 선수들의 보수가 전반적으로 오르면서 샐러리캡(연봉총액상한) 여유도 없었다.

지난 시즌 군 전역 후 DB의 상승세에 일조한 두경민은 1억7000만원이 오른 3억3000만원에 사인했다. 허웅은 2억6000만원을 받는다.


◎공감언론 뉴시스 fgl75@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