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극장, '정오의 음악회' 7월1일 공연 취소

기사등록 2020/06/30 17:04:42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 국립극장 전경. (사진=국립극장 홈페이지 캡처) 2020.3.30.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남정현 기자 = 국립극장 국립국악관현악단이 오는 1일 하늘극장에서 열 예정이었던 '정오의 음악회'를 취소했다.

국립극장은 30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의 거리두기 단계별 기준 및 실행방안에 따라, 국립국악관현악단 상설공연 '정오의 음악회' 7월 공연을 취소하게 됐다"고 밝혔다.

'정오의 음악회'는 2009년 첫 선을 보인 이후 꾸준히 사랑받고 있는 국립극장의 대표 상설공연이다.

국악관현악을 처음 접하는 관객도 즐겁게 감상할 수 있는 친숙한 레퍼토리부터 다양한 장르의 스타와 협업, 쉽고 친절한 해설, 간식까지 다채로운 즐거움을 선사해 왔다.


◎공감언론 뉴시스 nam_jh@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