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企 근로자 절반 "내년 최저임금 동결해야"

기사등록 2020/06/30 11:00:0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중기중앙회, 2021년 최저임금 관련 중소기업 근로자 의견조사

associate_pic4
[서울=뉴시스] 표주연 기자 = 중소기업 근로자 50%는 내년도 최저임금은 '동결' 또는 '인하'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중소기업중앙회는 30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제2차 노동인력위원회'를 개최하고 '2021년 최저임금 관련 중소기업 근로자 의견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중소기업 근로자 400명을 대상으로 18일부터 23일까지 실시했다.

 조사 결과 중소기업 근로자의 56.7%는 내년도 최저임금이 '최소한 동결돼야 한다'고 응답했다. 또 51.7%는 ‘동결해야한다', 5%는 ‘인하’로 응답했다.

이는 지난해 최저임금위원회의 근로자대상 조사결과(23.1%)에 비해 매우 높은 결과다.

고용을 유지하는 대신 최저임금을 동결하도록 합의하는 것에 대해서는 ‘찬성’ 63%, ‘반대’ 11.8%로 조사됐다. 정부의 가장 시급한 노동정책에 대해서는 고용유지(83.5%)를 꼽았다.

김문식 공동위원장은 최저임금 인상에 대해 “5인 미만 사업장의 최저임금 미만율이 40%가 넘는 등 현재의 최저임금 수준도 감당하기 어려운 곳이 많다”며 “조금의 최저임금 인상도 최대한 버티고 있는 중소기업, 소상공인들의 의욕 자체를 꺾어 버릴 수 있다”고 우려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yo000@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