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양산 평산마을 새 사저 부지 매입…사비로 충당(종합)

기사등록 2020/06/05 11:46:11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현재 양산 매곡동 자택 경호시설 어려워 이전 계획"
"부지 2630.5㎡, 795평 규모…10억 6401만원 소요"
文대통령 "새 사저는 매곡동 자택보다 크지 않도록"
靑 "평수 오히려 줄어…투명하고 엄정하게 진행"

associate_pic4[양산=뉴시스] 안지율 기자 = 5일 문재인 대통령 내외가 퇴임 후 옮겨갈 사저로 알려진 경남 양산시 통도사 인근 하북면 지산리 313번지와 363-2~6번지 부지 내 단독주택과 인근 주택. 2020.06.05.  alk9935@newsis.com
[서울=뉴시스] 김태규 홍지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퇴임 후 머물 곳으로 경남 양산시 통도사 인근 평산마을을 택했다. 현재 사저가 있는 양산 매곡동에서 다소 떨어진 하북면 평산마을 부근에 부지를 매입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5일 "퇴임 후 경남 양산 하북면의 평산마을에서 지낼 계획"이라며 "기존 사저는 양산 매곡동에 있지만 인근의 하북면으로 옮기기로 했다"고 밝혔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경남 양산 지산리 하북면 평산마을의 사저 부지로 2630.5㎡(약 795평)을 매입했다.

매입 가격으로는 10억 6401만원이 소요됐다. 전직 대통령 예우에 관한 법률에 따라 사저 매입비는 대통령 사비로 충당한다는 게 강 대변인의 설명이다.

현재 소유하고 있는 매곡동 자택을 팔아 자금을 충당할 것으로 전망된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사저는 사비로 충당하는데 양산 매곡동 자택을 처분할 계획"이라며 "집값은 (평산마을 새 자택보다) 매곡동 자택이 약간 더 높을 것으로 보고 있다" 전했다.

대통령 경호처는 인근에 추가적으로 경호시설을 갖출 예정이다.

강 대변인은 "경호시설 부지와 매입 가격은 경호처가 밝힐 것"이라며 "경호시설을 제가 브리핑하지 않은 이유는 엄정하게 공사를 구분하겠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강 대변인은 현재 문 대통령의 양산 매곡동 자택 대신 새 사저 부지를 매입하게 된 배경도 설명했다.

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퇴임 이후 양산 매곡동 자택으로 돌아가겠다는 뜻을 밝혔지만, 경호처에서 양산 매곡동 자택은 불가하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했다.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5일 오전 청와대 브리핑룸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양산 사저 부지 매입과 관련한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0.06.05. since1999@newsis.com
문 대통령은 경호처가 경호상의 어려움으로 현재의 양산 매곡동 자택이 퇴임 후 사저로 활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힐 때마다 다시 검토할 것을 주문했지만, 결국 경호시설이 들어설 수 없다는 경호처의 최종 판단을 수용했다는 게 강 대변인의 설명이다.

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국가 기관이 임무수행 불가 판단을 내린 만큼 부득이 하게 이전을 계획하게 됐다"고 말했다.

대신 문 대통령은 새 부지를 마련하더라도 현재 소유하고 있는 매곡동 자택 규모보다 크지 않도록 하라고 지시했다고 강 대변인은 전했다. 그러나 문 대통령의 사저 부지는 지방에 소재하고 있어 서울보다 상대적으로 면적이 클 수밖에 없다는 점도 부연했다.

강 대변인은 "사저는 지방에 소지한 관계로 관계 법령에 따라 건축이 의무적으로 확보해야 하는 부지의 크기가 서울보다 상대적으로 클 수밖에 없다"며 "대지에서 건축 면적이 차지하는 비율인 건폐율이 20% 이하다. 사저 입지가 지방인 데다 건축 입지에 따른 불가피성이 있다는 것을 감안해달라"고 했다.

이어 "문 대통령의 사저는 전직 대통령보다 작은 수준"이라며 "지금 양산 매곡동 자택보다 평수가 오히려 줄었다"고 전했다. 역대 대통령들이 호화 사저 논란에 휩싸였다는 점을 염두에 둔 것으로 분석된다.

그러면서 "대통령님 사저 건축은 투명하고 엄정하게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yustar@newsis.com, rediu@newsis.com

관련뉴스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