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관광지 모두 누빈 경기도 교회모임…추가동선 공개(종합)

기사등록 2020/05/31 20:51:04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군포·안양 단체여행객 25명 가운데 6명 확진
제주도 동서남북 나눠 2박3일간 모두 관광
"확진자, 제주 방문 이전에 감염 가능성 높아"

associate_pic4[제주=뉴시스]우장호 기자 = 정부가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를 제한적으로 완화한 가운데 28일 오전 제주국제공항에 서 있는 돌하르방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 마스크를 쓰고 있다. 제주도는 오는 30일부터 시작되는 황금연휴 기간 동안 '코로나19' 주의 환기 차원에서 도내 관광지 40여기의 돌하르방에 마스크를 씌우기로 했다. 2020.04.28. woo1223@newsis.com

[제주=뉴시스] 우장호 기자 = 제주를 2박3일간 단체여행한 경기도 목회자 모임에서 6명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총 일행은 25명이며 이들은 짧은 시간동안 제주를 동서남북으로 나눠 모두 여행했다.

31일 제주도 보건당국에 따르면 군포 및 안양시민으로 이뤄진 목회자 모임 단체여행객 총 25명 가운데 신종 코로나19 확진자는 총 6명이다.

이들은 여행 첫째날인 지난 25일 오전 7시30분 김포발 에어부산 BX8017편을 이용해 제주에 입도했다. 제주에 도착한 이들은 렌트카를 인수해 오전 11시30분 한림공원을 둘러봤다.

이후 인근 식당에서 점심식사를 마친 이들은 오후 2시부터 3시49분까지 송악산과 오설록 티 뮤지엄 등을 관광했다. 서귀포 아인스 호텔에 체크인을 한 일행은 인근 식당에서 저녁을 먹고 천지연폭포와 카페를 방문 후 숙소로 복귀했다.

여행 둘째날 이들은 오전 10시30분 섭지코지와 성산일출봉을 둘러보고, 오조 해녀의 집 식사, 호랑호랑 카페 등 오후 관광일정을 소화했다.

이들은 손님 40여명과 직원 13명이 상주하는 서귀포 소재 퍼시픽 리솜 엘마리노 뷔페도 찾은 것으로 알려져 도 보건당국은 이들과 함께 식사를 한 손님들을 파악 중에 있다.

마지막날인 지난 27일 이들은 오전 8시20분께 아인스호텔에서 나와 사려니 숲길을 거쳐 제주국제공항에 도착했다. 제주시 소재 순옥이네 명가에서 점심식사를 한 이들은 공항 내 JDC 면세점을 끝으로 오후 1시45분 김포행 진에어 LJ312편에 올라 제주를 떠났다.

associate_pic4[서귀포=뉴시스]우장호 기자 = 경기도를 중심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감염증이 확산 조심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31일 오전 경기 군포시 확진자가 다녀간 서귀포시 한 호텔을 도 당국이 방역하고 있다. 2020.05.31. woo1223@newsis.com

일행 가운데 첫 확진자는 목회자 일행 24명과 함께 제주여행을 위해 입도한 A(40·여)씨다. A씨는 군포시에 돌아간 후 지난 29일 발열 및 근육통 등 증상이 나타났다.

같은 날 주거지 인근 선별진료소를 방문한 A씨는 30일 오전 11시께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후 경기도의료원 수원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고 있다.

추가 확인된 확진자 중 1명은 27일부터 관련 증상이 있었던 것이 파악됐다. 제주 여행에 동행하지 않은 가족 중 3명도 경기도에서 추가로 양성판정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따라 도 방역당국은 해당 확진자가 제주를 방문한 25일 이전에 감염됐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있다.

도는 이들이 2박3일간 여행 중 접촉한 사람은 현재까지 총 119명으로 파악했다. 도는 접촉자 119명에 대한 후속조치를 진행중이며, 행선지 15곳에 대한 방역소독을 완료한 상태다.


◎공감언론 뉴시스 woo1223@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