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민간 유통물량 20→40% 확대…"매점매석 엄정 대처"

기사등록 2020/05/29 12:00:0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내달부터 정부에 의무 공급비율 생산량의 60%로 하향조정


associate_pic5
[서울=뉴시스] 송연주 기자 = 내달 1일 공적 마스크 구매 5부제가 폐지됨에 따라, 민간 유통물량도 기존 20%에서 40%로 확대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29일 마스크 생산업자가 정부에 의무적으로 공급해야 하는 비율이 내달 1일부터 생산량의 60%(현행 80%)로 하향 조정된다고 밝혔다.

최근 마스크 주간 생산량이 1억개를 넘어서고, 주간 공급량이 6천만개 이하로 유지되는 등 생산·공급 체계가 안정적으로 운영되고 있다.

이에 따라 마스크의 시장기능이 회복될 수 있도록 민간 유통 물량이 마스크 생산량의 20%에서 최대 40%로 확대된다.

단, 마스크 수급상황을 면밀하게 모니터링 해 매점매석 행위에 엄정하게 대처할 계획이다.

식약처 이의경 처장은 “민간 유통 확대에 따른 마스크 수급상황을 면밀하게 모니터링하는 한편, 시장을 교란하는 매점매석 행위 등 불법행위에 대해서는 엄정하게 대처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공적 마스크 요일별 구매 5부제는 다음달 1일부터 폐지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songyj@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