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산 208호' 나지완, 타이거즈 최다 홈런 타자 등극

기사등록 2020/05/28 20:37:49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김성한의 207홈런 넘어서

associate_pic4[광주=뉴시스] 류형근 기자 = 20일 오후 광주 북구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20프로야구 KIA 타이거즈 대 롯데 자이언츠 경기, 3회말 무사 1, 2루에서 KIA 5번타자 나지완이 2타점 2루타를 친 뒤 2루에서 타임을 요청하고 있다. 2020.05.20  hgryu77@newsis.com
[수원=뉴시스] 김주희 기자 = KIA 타이거즈 나지완(35)이 팀 홈런 기록을 새롭게 썼다.

나지완은 28일 수원 KT 위즈파크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쏠 KBO리그 KT 위즈전에 4번 좌익수로 선발 출전했다.

팀이 3-6으로 끌려가던 5회초 2사 2루, 세 번째 타석에 선 나지완의 방망이가 시원하게 돌았다.

나지완은 상대 선발 소형준과 풀카운트 승부 끝에 6구째 시속 145㎞짜리 직구를 공략했다. 타구는 그대로 왼쪽 담장을 넘어가는 투런 아치를 그렸다.

시즌 4호포이자 개인 통산 208홈런이다.

이 한 방으로 나지완은 타이거즈 프랜차이즈 선수 가운데 가장 많은 홈런을 기록한 타자가 됐다. 종전 기록은 김성한 전 감독의 207홈런이다.

나지완, 김성한에 이어 장성호(195홈런), 이종범(194홈런), 홍현우(173홈런), 이범호(169홈런)가 뒤를 잇고 있다.

나지완은 2008년 KIA에 입단한 뒤 줄곧 타이거즈 유니폼을 입고 뛰었다. 2016년부터 2018년까지는 3시즌 연속 25홈런 이상을 기록하기도 했다.

지난해 6홈런으로 주춤했지만, 올해는 벌써 시즌 4호포를 때려내며 부활을 알리고 있다.

나지완은 "기라성 같은 선배들이 이뤄 놓은 명문팀에서 한 기록의 주인공이 됐다는 것이 큰 의미로 다가온다"면서 "그동안 지도해주시고 기회를 주신 감독님과 코치님들께 감사드리고, 동료 선수들은 물론 응원해준 팬들에게 영광을 돌리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juhee@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