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민경욱 'FOLLOW THE PARTY' 이성 영역 넘어서"

기사등록 2020/05/23 12:39:13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말하는 사람도 이해 못하고 말하고 있어"
"국민과 소통하는 정치, 이성에 기반 둬야"

associate_pic4[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 2020.04.15.  yulnet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문광호 기자 =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은 23일 같은 당 민경욱 의원이 부정선거 의혹의 근거로 'FOLLOW THE PARTY'라는 구호를 중국의 해커가 심어놨다고 주장하는 것에 대해 "이성의 영역을 넘어선 것"이라고 질타했다.

하 의원은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부정선거 주장하는 민경욱 의원 출당 요구가 가혹하다는 의견이 있다"며 "하지만 'FOLLOW THE PARTY' 주장하는 이 분이 당에 남아 있으면 괴담으로 당이 심각히 오염될 수밖에 없다"고 우려했다.

이어 "듣는 사람도 이해하지 못하고 가장 심각한 건 말하는 사람도 이해 못하고 말하고 있다는 점"이라며 "적어도 국민과 소통하는 정치는 이성에 기반을 둬야 한다"고 조언했다.

그러면서 "민경욱 의원에게 부탁한다"며 "본인의 재검표 요구는 얼마든지 하고 법원 판결 받아 다시 열어보시면 된다. 하지만 의혹 제기는 이성의 범위 안에서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하 의원은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국민의 조롱거리가 되고 국제적 망신거리가 되고 있다"며 "통합당은 민 의원을 출당시켜야 한다"고 촉구하기도 했다.

이에 민 의원은 하 의원을 겨냥, "동료 의원에게 모욕적인 언사를 사용하려면 그 인사는 우선 '혼표'나 전자개표기의 무선통신 가능 여부, QR코드와 52개 숫자의 의미 같은 기본 개념은 탑재하고 있어아 하는 게 아닌가. 어이가 없다"고 반박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oonlit@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