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광대 산본병원 직원 코로나19 확진…병원 일시 폐쇄

기사등록 2020/05/23 10:34:55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associate_pic4[군포=뉴시스] 박석희 기자 =원광대 산본병원 전경.
[군포=뉴시스] 박석희 기자 = 경기 군포시 원광대학교 산본병원에 근무하는 직원 1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확진 판정을 받았다.

23일 군포시는 원광대 산본병원 직원 A(25·남)씨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시는 병원 일시 폐쇄조치하고, 소독 방역에 나서고 있으며, 자세한 사항은 역학조사 후 전하겠다고 덧붙였다.

특히 시는 확진자의 근무 장소가 대형병원이라는 점 등을 들어 상황이 엄중하다고 판단하고, 신속대응반을 투입해 현재 확진자의 동선 및 접촉자 파악, 감염경로 등 조사를 벌이고 있다.

아직 감염자의 감염경로와 근무부서 등은 알려지지 않고 있다. 하지만 이 병원은 300병상과 함께 25개 진료과와 17개 지원센타가 운영되고 있는데다 선별진료소도 운영하고 있어 또 다시 병원 내 집단발병 발생 사태가 우려되고 있다.
associate_pic4[군포=뉴시스] 박석희 기자 = 원광대 산본병원 선별진료소 설치 현장.
이와 함께 원광대 산본 병원은 이날 하루 방역을 위해 폐쇄됐다. 환자 입·퇴원도 불가능하다. 병원측은 "오늘 이후에도 폐쇄가 필요할지 여부는 오늘 저녁까지 상황을 보고 결정할 방침이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 19일 용인시 기흥구 강남병원 방사선 기사로 근무하고 있는 20대 A씨(용인73번·안양시 호계동)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병원 전체가 전면 폐쇄 됐었다.

또 같은 날 오전 삼성서울병원 역시 간호사 4명이 확진돼 본관 3층 수술장을 3일간 폐쇄조치했었다. 접촉자 277명에 대해 검사도 진행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Shpark.55@hanmail.net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