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충원, 지만원 등 고소…"'거짓 행사 계획서' 제출했다"

기사등록 2020/05/22 23:06:47 최종수정 2020/05/23 00:25:15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고소
"추모행사 연다고 한 뒤 '정치 집회' 진행"

associate_pic5
[서울=뉴시스] 이창환 기자 = 지만원씨 등 단체가 추모 행사를 연다고 협조를 얻은 뒤 실제로는 '정치 집회'를 진행했다는 혐의로 경찰에 고소됐다.

22일 경찰 등에 따르면 전날 현충원 측은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위반 혐의로 지만원씨 등 5·18군경명예회복위원회(회복위)를 서울 동작경찰서에 고소했다.

지난 18일 회복위가 현충원에서 추모 행사를 연다고 계획안을 보내 협조를 구했으나, 당시 임의로 정치 집회 형식으로 바꿔 진행해 현충원의 존엄을 훼손했다는 취지로 고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고소장에는 회복위가 고(故) 김대중 대통령의 명예를 훼손하고, 5·18광주 민주화운동을 폄훼했다는 내용도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5·18 관련, 현충원 측에서 고소장을 접수한 사실은 있다"며 "자세한 내용은 말해주기 어렵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eech@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