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극장 공연예술박물관, 10주년 전시 8월 14일까지 연장

기사등록 2020/05/23 07:00:0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 공연예술박물관 . 2020.05.22. (사진= 국립극장 제공)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이재훈 기자 = 국립극장(극장장 김철호) 공연예술박물관(관장 최석영)이 개관 10주년 기념전시 '무대 위 새로운 공간의 창조-무대디자인' 전(展)을 8월 14일까지 연장한다.

국립극장 공연예술박물관과 배재학당역사박물관(관장 최종희)이 공동주최하는 전시다. 서울 정동에 자리한 배재학당역사박물관 기획전시실에서 열리고 있다.

공연예술박물관 개관 10주년을 맞아 지난 10월 17일부터 전시를 시작했고, 애초 지난 4월29일까지 열릴 예정이었다. 그러나 코로나19 위기 경보가 심각 단계로 격상되며 2월 말에 전시를 중단했다. 이달 12일부터 사전 예약제로 관람에 제한을 둬 재개관했다.

국립극장이 창설한 1950년부터 현재까지 국립극장 전속단체인 국립창극단·국립무용단과 이관단체인 국립극단·국립발레단·국립오페라단의 주요 작품 중 국립극장 무대에서 공연된 작품의 무대디자인을 총 263점 선별해 전시한다.

전시 관람은 사전예약제로 운영된다. 직접 무대디자인을 만들어 보며 체험하는 연계프로그램은 운영되지 않는다.

전시 관람객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의 다중이용시설 지침에 따라 마스크를 착용하고 문진표 작성, 발열 확인 등의 절차를 거친 후 입장할 수 있다. 관람료는 무료다.


◎공감언론 뉴시스 realpaper7@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