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배달의민족 반성·사과 진정성 있는지 의문"

기사등록 2020/04/06 18:14:2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반성·사과에 따른 조치는 원상복구와 깃발 꽂기 제한이어야"
"배민, 또 다른 이용료 체제 개편 암시...진정성 인정 어렵다"

associate_pic4[수원=뉴시스] 김종택 기자 = 배달의 민족 독과점 횡포와  관련해 6일 오후 경기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청 상황실에서 열린 배달앱 독과점 및 불공정거래 대책회의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이지사는 '자영업자들의 고통이 극심한 이때 배달의 민족 등 배달앱 업체들이 독점적 지위를 이용해 일방적 이용료 인상으로 과도한 이윤을 추구하며 자영업자들을 나락으로 내몰고 있다'고 지적했다. 2020.04.06.semail3778@naver.com

[수원=뉴시스] 박다예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6일 "배달의민족 반성과 사과에 진정성이 있는지 의문이 든다"며 "이용료 체제개편을 원상복구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독점적 지위를 남용해 기습적 이용료 인상을 한 배달의민족 대표께서 사과와 함께 시정방안을 강구하겠다고 하니 일단 다행스러운 일로 환영한다"고 썼다.

그는 "성명 내용에 의하면 특정업체의 과도한 깃발 꽂기 부작용으로 인한 이용업체의 불이익과 부담을 덜어내기 위해 선의의 조치였고, 부작용을 반성하고 사과한다고 한다"며 "반성과 사과에 따른 조치는 이용료 체제 원상복구와 깃발 꽂기 제한이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성명은 원상복구에 대한 언급은 없이 또 다른 이용료 체제 개편을 하겠다는 것인데, 이는 체제개편으로 인한 이익 증가(이용자의 부담 증가)를 포기하지 않겠다는 것으로서 사과의 진정성을 인정하기 어렵고 반발 모면을 위한 임시조치라는 의심을 지울 수 없다"고 했다.

이 지사는 "현대의 기업은 수익창출 능력만큼 높은 윤리경영과 사회적 기여가 요구된다"며 "대한민국 국민은 촛불 하나로 국가권력을 교체할 정도로 높은 시민의식과 실천력을 갖추고 있다는 점을 잊지 말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앞서 이 지사는 이날 오후 2시 도청 상황실에서 배달앱 독과점·불공정거래 대책회의를 열어 해법을 강구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dyes@naver.com

관련뉴스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