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진단키트 필요" 페루 요청에 文대통령 "실질 지원"

기사등록 2020/04/06 14:39:0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페루 대통령 "어려운 상황…韓 결정 따라가고싶어"
文대통령 "방역 치료 경험·임상 데이터 적극 공유"
文대통령, 1300여명 재외국민 안전 각별 관심 요청
페루 대통령 "귀국 희망 한국민 귀국토록 협의 중"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문재인 대통령이 6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에서 마르틴 비스카라 페루 대통령과 전화 통화하고 있다.(사진=청와대 제공) 2020.04.06.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홍지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6일 마르틴 비스카라 페루 대통령과 정상 통화를 갖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한 양국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비스카라 대통령의 요청으로 성사된 정상 통화는 오전 10시30분부터 20분간 진행됐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으로 전했다.

비스카라 대통령은 "한국 정부가 효과적으로 대처해 좋은 성과를 낸 것을 축하드린다"며 "세계가 한국의 사례를 모범으로 삼고 있는 것을 잘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페루는 지금이 가장 어려운 상황이며 앞으로 더 어려운 시기가 다가올 수 있어 한국이 내린 결정을 따라가고 싶다"고 했다.

이어 "한국이 초기부터 적극적으로 대응해왔던 것처럼 페루도 신속하게 대량의 진단검사를 하는 것이 가장 효과적일 것으로 보고 있지만 그러려면 한국의 기술력, 특히 진단키트가 필요하다"며 "대통령님이 특별한 관심을 기울여 주신다면 페루도 한국에 버금가는 좋은 결과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진단키트 등의 의료물품 외에 한국의 코로나19와 관련한 경험, 기술력과 노하우도 공유받고 싶다고 말했다고 강 대변인은 전했다.

문 대통령은 "페루는 지난 1963년 수교 이후 우리와 꾸준하게 우호 협력 관계를 발전시켜 온 우방국"이라며 "특히 2011년 양국 간 자유무역협정(FTA) 발효 이후 서로가 중요한 경제 협력 파트너가 됐고 한국은 페루와의 관계를 중요하게 여기고 있다"고 양국 관계를 평가했다.

또 "지금 코로나를 극복하는 데 가장 중요한 것은 국제사회의 협력과 연대"라며 "한국은 국제사회의 협력과 연대에 적극적인 역할을 해나갈 것이다. 우리의 방역 및 치료 경험과 임상데이터 등을 페루 정부와 적극 공유하겠다"고 화답했다.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문재인 대통령이 6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에서 마르틴 비스카라 페루 대통령과 전화 통화하고 있다.(사진=청와대 제공) 2020.04.06. photo@newsis.com
특히 "대통령님이 요청하신 사항(치료 경험, 임상데이터, 진단키트 지원 등)에 대한 적절한 지원과 함께 페루 측에서 구매 의사가 있는 것으로 알고 있는 의료기기 등에 대해서도 가능한 한 실질적인 지원이 되도록 관심을 가지겠다"고 말했다.

이에 비스카라 대통령은 "대통령님의 좋은 말씀이 페루에는 희망"이라면서 사의를 표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페루 정부의 적극적인 협조로 지난달 28일 페루에 남아 있던 우리 국민 200여 명이 전세기를 통해 무사히 귀국할 수 있었던 것에 대해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문 대통령은 "아직 귀국하지 못한 우리 국민들이 일부 남아 있는 만큼 대통령님의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을 당부드린다"며 "페루에서 거주 중인 1300여 명의 우리 재외국민들 안전과 건강에 대해서도 각별한 관심을 요청 드린다"고 말했다.

비스카라 대통령은 "페루에 머물고 있는 대한민국 국민이 희망하는 경우 하루빨리 본국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주페루 한국대사관과 협의 중에 있다"며 "페루 정부는 한국 재외국민의 안전과 건강을 위해서도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답했다.

양국 정상은 이번 코로나 대응 공조를 바탕으로 향후 보건 분야를 포함한 다양한 분야에서의 협력을 한층 강화하기로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rediu@newsis.com

관련뉴스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