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C방 화장실서 출산, 신생아 버린 20대 남녀 영장

기사등록 2020/04/01 16:19:14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associate_pic4【광주=뉴시스】= 광주 남구 남부경찰서. (뉴시스 DB) photo@newsis.com
[광주=뉴시스]  류형근 기자 = 광주의 한 PC방 화장실에서 아이를 출산한 뒤 버려 숨지게 한 20대와 이를 알고도 묵인한 남성에 대해 구속영장이 신청됐다. 

광주 남부경찰서는 1일 출산한 아이를 숨지게 한 혐의(살인·살인 방조)로 A(23·여)씨와 B(26)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지난 2월5일 오전 11시께 광주 남구 한 PC방 화장실에서 아이를 출산한 뒤 창문 밖으로 버린 혐의를 받고 있다. 

신생아는 경찰이 출동했을 당시 사망한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조사결과 A씨는 아이를 출산하기 전 B씨에게 "아이가 나올 것 같다.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다"며 휴대전화로 상의 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B씨는 "너가 알아서 하라"며 출산 사실을 알고도 방치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PC방 맞은편 건물의 행인이 "화장실 벽에 다량의 혈흔이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해 유기된 신생아를 발견했다.

또 A씨의 건강상태가 좋지 않아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도록 했다.

경찰은 A씨가 치료 과정을 지켜본 뒤 조사를 벌여 범행을 밝혀냈다.


◎공감언론 뉴시스 hgryu77@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