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재외공관 선거업무 17개국서 중단키로…코로나19 탓

기사등록 2020/03/26 20:32:50 최종수정 2020/03/26 20:37:08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52개 공관은 재외투표기간 단축 운용하는 등 조치

associate_pic4[인천=뉴시스] 이종철 기자 = 제21대 국회의원선거 후보자 접수 첫날인 26일 오전 인천시 계양구 선거관리위원회에서 신종 코로나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해 투명 칸막이를 설치하고 후보 접수를 받고 있다. 2020.03.26. jc4321@newsis.com

[서울=뉴시스] 유자비 기자 =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2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제21대 국회의원 재외선거에 있어 주이탈리아대사관 등 17개 국가 23개 재외공관의 재외선거사무를 내달 6일까지 중지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는 주우한총영사관에 이어 두 번째 중지 결정이다.

선관위는 재외선거 사무중지 대상 국가에서 전국민 자가 격리와 전면 통행금지, 외출제한 등 조치가 시행되고 있고 위반시 벌금이나 구금 등으로 처벌돼 투표에 참여하는 재외국민의 안전을 보장할 수 없는 상황인 점을 고려했다.

공관 폐쇄와 투표관리 인력의 재택근무로 재외투표소 운영이 어려운 점과 재외선거 실시에 대한 주재국 정부의 입장과 공관장 의견도 종합적으로 검토했다.

또 선관위는 52개 공관은 재외투표기간을 단축 운영하고 추가 투표소도 30개에서 부득이 10개를 미설치하기로 했다.

선관위는 향후 미국 동부 지역을 포함해 코로나19의 가파른 확산세를 보이는 지역의 주재국 제재조치 상황 등을 예의주시하고, 재외국민의 안전을 담보하기 어려울 것으로 판단되는 경우 외교부와 협의해 추가로 재외선거 사무 중지를 결정할 예정이다.

선관위는 현지 실정에 맞게 재외투표소 방역대책을 마련하고 투표소 내 선거인 1m 이상 간격 유지, 소독용품 비치 등 코로나19 감염 예방활동을 강화할 예정이다.

선관위는 "재외 투표의 안전한 국내 회송을 위해 외교부·재외공관·항공업체 등과 긴밀히 협조해 여객기, 화물기 또는 육로 이동 등 가능한 모든 회송 수단을 강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최종적으로 회송이 불가능하다고 판단되는 경우 공직선거법에 따라 공관에서 직접 개표하게 하되 늦어도 내달 11일까지 공관 개표 대상을 결정해 선거에 차질이 없도록 진행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국외부재자신고인명부 및 재외선거인명부에 올라있는 사람이 국외로  출국하지 않거나 재외투표기간 개시 전에 귀국한 사람은 내달1일부터 귀국 사실을 증명할 수 있는 자료를 첨부해 관할 구·시·군선관위에 신고하면 선거일에 투표할 수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jabiu@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