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천지 추수꾼, 교회·절 등에 코로나19 전파 가능성…박원순 "명단 확보해야"

기사등록 2020/03/26 16:21:09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신천지 특전대, 타교단 침투→코로나19 전파 가능성
신천지 최초확진 전 활동…바이러스보유 모른채 활동
특전대 전수조사 중요…박원순 "검찰 명단 확보해야"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서울시가 신천지교 2개지파 행정조사를 통해 확보한 문서. (사진=서울시 제공) 2020.03.26.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하종민 기자 = 추수꾼으로 불리는 '신천지 특전대'가 다른 교단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를 전파했을 가능성이 제기됐다.

추수꾼 활동이 신천지 첫번째 확진자인 31번째 환자의 확진일보다 앞선 것으로 확인되면서 코로나19 바이러스를 보유한 상태로 타 교단에 침투해 전파됐을 수 있다는 분석이다.

신천지 최초 확진자인 31번 환자는 전국 신도들이 참석했던 신천지 대구집회를 통해 2차 감염됐다. 따라서 이 집회에 신천지 특전대가 참석한 뒤 타 교단에 침투한 후 활동했다면 코로나19 바이러스를 전파했을 가능성은 충분하다는 것이다.

특히 신천지 특전대는 자신의 신분을 밝히지 않고 몰래 잠입한 후 포교활동을 하기 때문에 코로나19가 누구를 통해 전파됐는지 확인할 수 없다.

서울시 관계자는 "31번 환자보다 앞서 활동하고 있었다면 이들이 바이러스를 보유한 지 모르고 활동했을 것"이라며 "이들이 코로나19를 전파했을 가능성도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신천지 특전대에 대한 전수조사가 중요한 이유"라고 설명했다.

박원순 서울시장도 26일 브리핑에서 "서울시 방역과정에서 이들 특전대가 다른 교회나 사찰의 신도들을 얼마나 자주 접촉했는지는 파악할 수가 없었다"고 말했다.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박원순 서울시장이 16일 서울 중구 서울시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서울시 제공) 2020.03.16. photo@newsis.com
서울시가 검찰에 신천지 압수수색을 요청한 것도 이런 맥락에서다. 아직 파악되지 않은 신천지 특수대가 계속적으로 활동하고 있다면 코로나19의 추가 전파 가능성도 남아있는 것이다.

박 시장은 "이들이 침투하고 접촉한 다른 종교, 교회의 신도들도 신천지 교인들과 마찬가지로 감염의 위험성이 높았고 그렇게 노출됐을 것"이라며 "검찰도 압수수색을 통해 하루빨리 이들에 관한 정보를 입수해 주길 강력히 요청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서울시가 파악한 특전대의 명단은 아주 소수에 불과하다. 그러나 시가 확보한 서류에 근거해 추정해 보면 신천지교는 전국적으로, 체계적으로, 일상적으로 다른 교회나 사찰 등 다양한 종교시설에 침투해서 자신들의 사상을 전파하거나 그 신자들을 빼오는 일을 해 온 것이 분명하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서울시가 이 명단을 요청했음에도 제대로 제출한 적이 없었다. 신천지 측이 지금이라도 이들의 명단을 방역당국에 조속히 그리고 온전히 제출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며 "특전대 명단과 이들이 접촉한 타 종단의 신도 명단은 방역 차원에서 매우 중요하고 꼭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hahaha@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