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개학 대비 다음 주까지 마스크 437만개 공급

기사등록 2020/03/26 13:51:57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오늘 총 971만개 공급

associate_pic4[수원=뉴시스] 김종택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개학 연기로 긴급돌봄교실이 운영에 들어간 2일 오전 경기 수원시 한 초등학교 교실에서 학생들이 마스크를 쓴 채 책을 보고 있다.정부는 '코로나19' 확산 우려로 개학을 연기하는 대신 긴급돌봄을 기존 일과 시간에 맞춰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 운영하기로 했다. 2020.03.02.semail3778@naver.com

[서울=뉴시스] 송연주 기자 = 식품의약품안전처는 4월 개학에 대비에 다음 주까지 교육부에 마스크 총 437만개를 공급한다고 밝혔다.

김상봉 바이오생약국장은 26일 마스크 수급상황 브리핑에서 “교육부에 24일 44만5천개, 25일 142만9천개, 그리고 오늘 96만개 공급한다”며 “이 물량을 포함해 다음주까지 마스크 총 437만개를 공급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26일 공적판매처를 통해 공급되는 마스크는 총 971만개다. 이 중 약국은 591만2천개, 하나로마트 14만7천개, 우체국 13만6천개, 의료기관 201만9천개, 특별공급 53만6천개, 기타(교육부) 96만개다.

구입 장소는 전국의 약국과 농협하나로마트(서울·경기 제외), 우체국(대구·청도 및 읍·면 소재)이다.

출생연도에 따른 5부제로 ‘목요일’인 오늘은 출생연도 끝자리가 ‘4·9’인 사람이 구입할 수 있다. 모든 공적판매처에서 중복구매 확인이 이뤄져 ‘주 1회·1인 2개씩’ 구입할 수 있다.
 
대리구매 대상자는 장애인, 장기요양 급여 수급자, 1940년 포함 그 이전 출생한 어르신, 2010년 포함 그 이후 출생한 어린이, 임신부, 국가보훈대상자 중 상이자다.

대리구매 시에는 필요한 서류를 모두 갖춰 구매대상자의 출생연도에 맞춰 구매해야 한다.
associate_pic5



◎공감언론 뉴시스 songyj@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