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에 개방형 워킹스루 운영...1시간 12명·하루 최대 2000명 검사(종합)

기사등록 2020/03/26 12:38:54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5개 옥외공간 총 16개 운영…별도 소독·환기 필요없는 개방형
1시간에 12명 검체 채취 가능…유럽·미국발 등 무증상자 대상


associate_pic4[인천공항=뉴시스] 전진환 기자 = 24일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에서 미국 시애틀 발 비행기를 타고 입국한 승객들이 입국장을 나오고 있다. 서울시는 오늘 정례브리핑에서 미국발 입국자에 대해 26일 0시를 기해 전원을 자가격리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2020.03.24. amin2@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지은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해외유입 환자가 급증하면서 인천국제공항에 도보 이동형(워킹 스루) 선별진료소가 설치된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26일 오후 1시부터 무증상 외국인 입국자에 대한 코로나19 감염 여부 검사를 신속하게 하기 위해 인천공항 옥외공간에 개방형 선별진료소(오픈 워킹스루형·Open Walking Thru)를 설치·운영한다고 밝혔다.

개방형 선별진료소는 넓은 야외공간에 벽면 없이 설치해 자연 바람을 통해 실시간 환기를 하는 것이 특징이다.

자연 환기가 가능하므로 별도의 환기 시간이 없어도 되고, 공간이 개방돼 있어 접촉면을 통한 감염 가능성이 낮아 대규모 인원에 대해 신속하고 안전하게 검체 채취를 할 수 있다고 중대본은 설명했다.

일반적인 선별진료소는 소독 및 환기 시간으로 30분에 1명씩 검체 채취가 가능하다. 개방형은 4~5분에 1명씩 채취할 수 있다.
 
인천공항은 주변의 통제가 가능한 넓은 야외공간이 있어 이러한 개방형 선별진료소를 설치하는데 적합하다는 평가다.

정부는 인천공항 제1여객터미널과 제2여객터미널에 개방형 선별진료소를 설치, 선별진료소 내 검체채취 칸막이 공간(부스)'을 각각 8개씩 총 16개를 운영할 예정이다.

인천공항 선별진료소에는 공중보건의사 10명, 자원봉사를 신청한 간호사 및 임상병리사 31명, 군 인력 35명, 건강보험공단 직원 8명이 근무한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인천공항 5개 공간에 개방형 선별진료소를 운영한다"며 "바람이 많이 부는 공항의 특성을 이용한 독특한 선별진료소이고, 개방된 공간에서 바람에 의해 오염원이 해소되어 소독이 필요 없고 신속하고 안전하게 검체 채취가 가능하다"고 말했다.

이어 "일반 선별진료소는 1시간에 2~3명, 승차 검진의 경우 1시간에 6~8명 정도 검체를 채취하고 있으나 개방형 선별진료소는 1시간에 12명가량의 검체 채취가 가능하다"며 "우선 유럽 입국 외국인 전체와 미국 단기체류 외국인을 중심으로 운영할 예정으로 1일 최대 2000여명를 검사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홍보관리반장은 "오늘 오후 1시 반쯤 비행기가 도착할 예정으로 수속 등을 밟고 나오게 되면 4시 이후부터 검사를 받게 될 것"이라며 "유증상자는 동선을 최소화하고 군집되지 않도록 별도의 선별진료소에서 검사하며 이번 개방형 선별진료소는 무증상인 유럽 입국 외국인 전체와 단기체류 외국인에 적용된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kje1321@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