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학연·파스퇴르연 발굴 약물서 코로나 약효 검증…의료계와 공유

기사등록 2020/03/26 14:00:0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최기영 장관, 코로나19 약물재창출 연구현장 방문
1500개 약물 등에 추가 실험 및 의료현장에 적용 예정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김근현 기자 =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28일 오후 경기 성남 한국파스퇴르연구소를 방문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약물 재창줄 연구시설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2020.02.28.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재은 기자 =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26일 한국화학연구원을 방문해 코로나19 약물재창출 중간결과를 점검했다.

이번 방문은 기존에 승인되어 사용되는 약물 중에서 코로나19에 효과가 있는 약물을 발굴하는 약물재창출 연구의 중간결과를 점검하고 그 결과를 향후에 어떻게 의료현장에 적용할 것인가에 대해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과기정통부는 연구기관들의 역량과 자원을 결집해 약물재창출 연구를 지원해왔으며, 화학연, 한국파스퇴르연구소, 한국생명공학연구원, 서울대(국가마우스표현형분석사업단), 고려대 등이 협력해 수행해왔다.

특히 약물재창출의 핵심인 약물 스크리닝 연구는 화학연과 파스퇴르연이 주축이 되어 수행해 왔으며, 이날 간담회에서 중간결과가 소개됐다.

파스퇴르는 선행연구를 통해 시클레소니드, 니클로사마이드를 비롯해 효능이 있는 약물 20여종을 발굴했으며, 연구결과를 지난 21일 바이오 아카이브에 공개했다.

특히 파스퇴르연에서 발굴한 천식치료제인 시클레소니드(제품명 알베스코)는 화학연과 상호 교차검증에서도 약효가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파스퇴르연에서는 약물이 흡입제 형태로 폐에 직접 적용이 가능해 코로나19 치료제로서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화학연에서는 우선적으로 국내 의료현장에서 요청하고 있는 국내외 관심약물에 대한 스크리닝을 수행하여 결과를 확보하였으며, 1500개 약물에 대한 대규모 스크리닝도 진행하고 있다.

현재 국내외에서 의료현장에 사용되거나 임상 중인 렘데시비르, 클로로퀸, 칼레트라를 포함한 약물 8종에 대한 연구를 수행하여 그 결과를 의료현장의 임상의와 공유했다.

약물 8종 중 렘데시비르가 활성화된 약물(활성화폼)의 약효가 가장 우수했으며 클로로퀸, 하이드록시클로로퀸도 약효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화학연에서 자체적으로 발굴한 우수 약물은 현재 특허 출원 등의 과정에 있으며, 의료현장 적용을 위해서 의료계와 공유할 계획이다.

과기정통부는 현재까지의 연구 결과를 의료현장 및 식약처에 공유하고 있으며, 앞으로 지속적으로 우수한 약물을 발굴하고 의료현장, 식약처와 협력하여 효과 있는 약물이 의료현장에 적용될 수 있도록 지원해 나갈 계획이다.

파스퇴르연과 화학연은 각각 2500여종, 1500여종의 약물에 대한 대규모 스크리닝을 수행해 우수한 약물을 지속적으로 발굴할 계획이며, 추가적인 약물 효과 검증을 위해 생명연에서 영장류 실험을 준비하고 있다.

최기영 장관은 “코로나19 환자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상황에서 의료현장에서 활용할 수 있는 약물재창출 성과를 조속히 창출할 필요가 있다”며 "이번에 과기정통부가 확보한 약물재창출 관련 추가경정예산이 가시적인 성과 창출에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lje@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