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지사·해리슨앤컴퍼니·컴북스, 올해의 납본유공자 선정

기사등록 2020/03/26 11:57:55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2020년 납본 유공자. 왼쪽부터 김진환 학지사 대표, 이현렬 해리슨앤컴퍼니 대표, 박영률 커뮤니케이션북스 대표, (사진 = 국립중앙도서관 제공)

[서울=뉴시스] 임종명 기자 = 2020년도 납본 유공자에 학지사와 해리슨앤컴퍼니, 커뮤니케이션북스가 선정됐다.

국립중앙도서관은 학지사는 일반도서 부문, 해리슨앤컴퍼니는 비도서 부문, 커뮤니케이션북스는 디지털파일 부문에서 납본 유공자로 선정됐으며 3개사에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표창이 수여됐다고 26일 전했다.

중앙도서관은 1965년 3월26일 처음 시행된 납본제도를 기념해 매년 우수 납본 출판사를 선정, 문체부장관 표창을 하고 있다.

납본 유공자는 도서관법 제20조에 따라 지난 한 해 동안 법정기일(30일)을 준수해 중앙도서관에 납본하고 ISBN(국제표준도서번호) 제도에 적극 참여한 출판사 중 선정한다.

올해 선정된 학지사와 해리슨앤컴퍼니는 국가 자료의 신속한 수집과 영구보존에 모범적으로 참여했고, 커뮤니케이션북스는 장애인용 대체 자료를 제작할 수 있도록 출판사가 보유하고 있는 디지털파일을 신속히 납본해 장애인의 지식정보 격차 해소에 크게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서혜란 중앙도서관장은 수상자들에게 "출판계에서 납본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신속한 납본을 통해 우리나라 기록문화유산이 빠짐없이 중앙도서관에 보존돼 후대에 전승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납본제도 시행일을 기념해 매년 3월26일 열렸던 시상식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여파로 취소됐다. 표창장과 상패는 우편으로 수상자들에게 전달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jmstal01@newsis.com

기사등록